2018.05.11 (금)

  • -동두천 17.4℃
  • -강릉 22.7℃
  • 흐림서울 17.9℃
  • 구름많음대전 21.7℃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17.5℃
  • -고창 19.7℃
  • 구름조금제주 20.7℃
  • -강화 14.3℃
  • -보은 21.5℃
  • -금산 19.8℃
  • -강진군 19.2℃
  • -경주시 23.5℃
  • -거제 18.0℃
기상청 제공

속보

북미 정상회담 다음달 12일 싱가포르 확정

- 靑 "남북미 3자 정상회담 조속한 개최 희망"



청와대는 일정과 장소가 확정된 6.12 북미 정상회담이 남북미 3자 정상회담으로 조속히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11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회담 장소가 싱가포르로 결정된 것에 대해 “북한과 미국이 입장을 정한 것이니 존중한다”며 “그러나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되고 나서 그 다음에 그 자리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 이어지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전했다.


이는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될 경우 같은 장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까지 연이어갈 수 있다고 관측했던 청와대의 아쉬움이 담긴 대목으로 풀이된다.


다만 판문점이 회담 장소로 꾸준히 거론된 만큼 향후 기대되는 남북미 정상회담은 판문점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 관계자는 남북미 정상회담 장소로서 판문점 대안이 유효한가에 대한 질문에 “그럴 수 있다”며 “남북미 정상회담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한 "6월 12일쯤 싱가포르에서 개최하기로 했다는 이야기는 정의용 안보실장이 일주일 전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러 갔을 때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다음달 8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G7)'에 참석하는 방안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G7 참가에 대해 “이전부터 참가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공식 초청은 아직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