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화)

  •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5.6℃
  • 흐림대구 5.7℃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9.8℃
  • 맑음고창 6.4℃
  • 구름조금제주 13.4℃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4.5℃
  • 흐림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NEWS

한국원자력학회 원전,국민 68%지지ᆢ교수협의회 2차여론조사 결과발표.."재생에너지와 공존 해야"



한국원자력학회(회장 김명현 교수)는 
19일 프레스센터에서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대표 이덕환·온기운·성풍현 교수, 이하 (에교협)와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제2차 2018 원자력발전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8월에 이어 합리적 에너지정책 마련을 재차 촉구하며 대정부 공개질의를 이어갔다.

조사 결과 1차 때와 마찬가지로 2차 때도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자력발전 비중 유지 또는 확대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차 조사는 하절기 전력 피크 수요기에 진행돼 평상시 국민 인식과 다를 수 있다는 문제 제기가 제기됐다. 
2차 조사를 통해 대다수 국민은 일관되게 원자력 발전 이용을 찬성한다는 것이 확인된 것이라고 에교협 측은 강조했다.
원자력발전 이용에 대한 찬반비율은 찬성 69.5%, 반대 25.0%로 찬성이 반대에 비해 44.5%p 높았다.
찬성률이 가장 낮은 40대에서도 찬성률이 60%에 이르러 모든 연령대에서 원전 이용 찬성이 60%를 넘었다.
원전 제로를 추구하는 탈원전 정책에 대한 국민 지지도는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원자력 발전 비중을 줄여야 한다고 답한 사람들 중에서도 궁극적으로 원전 비중을 0으로 가져가야 하는 데 동의한 사람들 비율은 6.7% 수준에 그쳤다.
특히 20대의 원전 0에 대한 동의 비율은 3% 선에 불과했다.


한편 우리나라 국민은 재생에너지와 원자력을 같이 이용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선호 발전원 조사 결과 태양광 44%, 원자력 34%, 풍력 10%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재생 확대와 탈원전을 추구하는 정부 에너지 정책에 대해 긍정과 부정 비율이 44.8%와 46.5%, 박빙으로 나온 것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김명현 회장은 "두 차례 실시한 독립적 국민인식 조사에서 일관되게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자력발전 이용을 일관되게 지지하고, 대다수 국민은 탈원전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 것이 확인됐다"며 "정부는 이 사실을 유념해 탈원전 정책에 대한 국민의 뜻을 공식적 방법을 통해 확인하고 그 결과를 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적절히 반영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덕환 서강대 교수는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예측 오류와 전력설비 확충계획 수정
△온실가스·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실효적 대책 
△전기요금 미인상 실현 가능성과 대책
△에너지 전환정책 국민의사 확인 방법
△월성1호기 조기폐쇄·신규원전 부지 해제의 근거 
△범정부적 원전수출 실현 지원 계획
△원자력 인력 양성·유지 장기 계획
△사용후 핵연료 대책 수립 촉구의 8개 문항을 정부에 공개 질의하고 합리적인 에너지 정책수립을 촉구했다.

한편 이번 인식조사는 한국원자력학회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8일과 9일 만 19세 이상 1006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조사결과의 신뢰성과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8월 실시한 1차 조사 때와 같은 문항과 방식으로 진행했다.
단 조사시기·표본집단·여론조사기관은 달리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