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8 (금)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4.3℃
  • 연무대전 4.5℃
  • 연무대구 5.4℃
  • 맑음울산 8.2℃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8.0℃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속보

대한민국 화재발생위험 빨간불 …2018년 실효습도 25% 이하 일수 3.5배, 35% 이하도 1.5배나 껑충

- 2016년 대비 2018년 실효습도 25% 이하 일수 3.5배, 35% 이하도 1.5배나 껑충
- 강릉 지역 전국에서 가장 건조해… 부산·대구·울산도 뒤이어
- 임이자의원 "점차 증가하고 심화되는 건조한 날, 정부 차원의 대비책 필요해”

 

최근 3년간 건조한 날이 증가하고, 건조한 정도도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실효습도가 25%이하인 날이 201618일에서 201863일로 3.5배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효습도가 35%이하인 날은 2016157, 2018234일으로 약 1.5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기상청은 실효습도가 25% 이하인 날이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 건조경보, 35% 이하로 예상되면 건조주의보를 발령한다. 이 때 실효습도는 목재 등 섬유질의 건조상태를 계산하여 화재 발생의 위험도를 표시하는 습도를 말한다.

 

3년간 지역별로 실효습도 35%이하인 날을 살펴보면, 강릉이 216일로 가장 많았으며 부산이 103, 대구가 98일로 뒤를 이었다. 실효습도 25%이하인 날도 강릉이 70일로 가장 많았고 울산 20, 부산 15일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 실효습도 25%이하인 날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실효습도가 25%이하인 날은 2월에 30, 1월에 17, 12월에 13일로 확인됐다. 또한, 실효습도가 35%이하인 날은 2월에 77, 1월에 63, 12월에 48일로 겨울철에 주로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실효습도가 25%이하인 날은 32, 41일에도 나타났다. 실효습도가 35%이하인 날은 38, 420, 64일로 겨울철이 아닌 봄철에도 건조한 날이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임이자 의원은 "건조한 날이 장기간 지속되고, 정도도 심화되고 있다. 큰 화재가 발생하여 인명, 재산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개개인의 주의만이 아닌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