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7 (일)

  • 구름많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3.4℃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7.1℃
  • 구름조금제주 3.0℃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1.5℃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쓰레기더미에서 꿈을 키운 소녀 ᆢ미국 명문 하버드대학을 졸업

※감동실화※


          <<쓰레기더미에서도 꿈을 키웠다>>

저의 어머니 (챈트완)는 14살 때 차가운 쓰레기 더미 속에서 저를 출산하셨고
아빠가 누군지도 몰랐습니다.

어머니와 전 뉴욕의 거리를 전전했고 무료급식과  쓰레기를 뒤지며
굶주림을 해소했습니다. 

대부분 차가운 길바닥과 냄새나는 뒷골목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많았고
주변에는 창녀들과 마약중독자들만 들 끓었습니다. 

제 집 주소는 언제나 뉴욕 어느 동네의 식당 뒷 골목
이었고 어느덧 제 이름은 노숙자가 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공부가 좋았습니다. 가진 것 없는 제가 그나마 
남들과 같아지기 위해 한 권의 책을 더 읽고 한 번 더
생각하는 방법을 택하였고, 그리고 필사적으로 학교를 
다녔습니다. 

어느날, 선생님께서
"카디자, 지금 노숙자라고 해서 영원히 노숙자로 살아야 
하는건 아니란다. 배움이 네 인생을 변화 시킬 수 있어.
넌 똑똑한  아이니까 반드시 그럴 수 있을거야."

초등학교 3학년 때 만난 선생님의 말씀을 마음 깊이
새겼습니다. 거리의 뼈를 에이는 추위도 책을 읽으며
참았으며, 12학년을 다니는 동안 자그마치 12곳의
학교를 옮겨 다니며 공부 해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한 달에 5권의 책을 읽었고 뉴욕의 모든 신문들을 
정독했습니다. 
거리의 길바닥은 저에게 세상에서 가장 넓은 공부방
이었습니다. 

꿈이 생겼습니다. 
대학에 들어가 나의 운명을 스스로 바꾸는 꿈! 
우리 가족이 더 이상 남들의 비웃음 섞인 시선을 
받지 않아도 되는 꿈! 
노숙자 주제에 대학은 꿈도 꾸지 마라!
사람들은 항상 같은 말을 했습니다. 
어느날은 거리의 창녀가 안쓰럽다는 듯 
말했습니다.

"얘, 그런다고 뭐가 달라질 것 같니?
세상에는 기를 써도 안되는 게 있단다.
어차피 넌 노숙자야. 헛짓하지 말고 나랑 
일이나 하자, 어리니까 인기가 좋을거야."

그럴수록 더욱 이를 악물고 공부했습니다. 
새벽 4시에 일어나 냄새나지 않는 옷으로
갈아 입고 공중 화장실에서 세수를하고 
악착 같이 학교에 갔고 밤 11시 되어서야 
돌아 왔습니다. 

끈질긴 노력 끝에 고등학교를 4.0 만점에 
가까운 학점으로 졸업 했고 다양한 학교 
활동에도 참여했습니다. 

이런 저에게 복지단체들이 장학금을 지원하며 
도와주기 시작했고 사회단체에서도 저를 지켜봐 
주었습니다. 

저를 믿는 사람들이 생긴 것입니다. 
잠을 자면 꿈을 꾸지만 공부를 하면 꿈을 성취하고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다는 믿음으로 치열하게 인생과 
운명을 바꾸기 위해 앞만 보고 달렸습니다. 

그리고 '브라운대', '컬럼비아대', '암허스트대' 등 
미 전역의 20여 개 대학으로부터 합격통지서
를 받고 "하버드대"를 선택했습니다.

저는 제 자신이 똑똑하다는것에 언제나 자신감을 
가졌고 남들이 "노숙자니까 그래도 돼" 라고 말하는
것이 너무 싫었습니다. 

저는 가난이 결코 변명거리가 되지 못한다고 
생각했어요.
제 이름은 '카디자 월리암스'입니다. 
이제 더 이상 사람들은 저를 노숙자라고 
부르지않습니다.

'카디자 윌리암스', 
선생님의 따스한 말 한마디가 용기가 되어 
그녀는 오직 자신의 노력으로 높게 쌓인 
편견의 벽을 허물고, 당당히 2013년 
하버드대학교 장학생으로 졸업하였습니다.

이처럼 쓰레기더미에서도 꿈은 자란다.

동북아역사포럼밴드에서 옮김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