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9.6℃
  • 구름많음강릉 9.7℃
  • 구름많음서울 9.7℃
  • 흐림대전 7.5℃
  • 흐림대구 10.2℃
  • 구름많음울산 10.6℃
  • 흐림광주 9.0℃
  • 흐림부산 10.9℃
  • 흐림고창 8.2℃
  • 흐림제주 10.8℃
  • 구름많음강화 5.8℃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정치

3.1운동 100주년 즈음 이찬열 국회교육상임위원장ᆢ 독도 영토등 찬탈등 성명서 발표

                                               《《성    명   서》》

아베 정권은 뒤틀린 영토 침탈 야욕을 버리고 
그릇된 역사 왜곡을 즉각 중단하라.

3·1운동의 만세 소리가 방방곡곡에 울려 퍼진 지 올해로 100주년을 맞이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진정한 사죄와 반성은커녕,
제국주의의 뒤틀린 야욕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시네마현은 2005년, 
2월 22일을 이른바 ‘다케시마(竹島)의 날’로 정하는 조례안을 제정했다.
아베는 2013년부터 차관급 인사를 파견하며,
얼토당토 않은 행사의 위신을 대외적으로 치켜 세워주고 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일본 정부는 무려 14년째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내용이 담긴
허무맹랑한 방위백서를 발간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개정 고교학습지도요령까지 고시하여, 
초·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까지 영토 왜곡 교육에 대한 의무화를 확대했다. 

이처럼 거짓된 역사를 가르치는 행위는 일본 국민들에게도 불행이며,
양국의 불신을 조장하고 평화를 저해하는 것으로써, 
대한민국 영토주권에 대한 명명백백한 침탈이다. 

교육위원회는 지난 국정감사 기간 동안 독도를 전격 방문한 바 있다.
일본의 교과서 왜곡을 규탄하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고취하기 위함이다. 

대한민국 정부는 ‘조용한 외교’에서 탈피해야 한다.
도발이 발생한 뒤에야 일시적으로 목청을 돋우는 대응 방식은, 
결국 그 어떤 문제도 해결하지 못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강력한 영토주권 수호 의지를 알리고 실효적 지배를 강화해야 한다.
국제사회에 대한 대대적 홍보와 
자라나는 미래세대를 대상으로 한 독교교육의 내실화가 시급하다.  
교육의 힘은 망각보다 강하다. 

아베 정권에 촉구한다.
독도 영유권 궤변을 속히 중단하고, 
낯 뜨거운 ‘다케시마의 날’제정을 즉각 철회하라. 

우익세력의 지지기반 확대를 위한 수단으로 
더 이상 대한민국을 이용해서는 안 된다.
 
양국의 미래지향적 우호 증진과 진정한 화해는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평화로 나아가겠다는 의지가 전제될 때 비로소 가능하다.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길에 일본이 이제라도 동참하길 호소한다. 

이찬열 국회교육위원장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