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9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1℃
  • 흐림강릉 15.6℃
  • 구름많음서울 14.0℃
  • 구름많음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6.7℃
  • 구름많음광주 16.4℃
  • 구름많음부산 14.8℃
  • 구름많음고창 16.2℃
  • 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6.7℃
  • 흐림강진군 14.5℃
  • 구름많음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경북도청 신축공사 현장,쇠파이프 무너져 ''작업근로자 1명 사망.1월에도 화재로 2명 연기마셔 병원치료

경북도청 신도시 신축공사 현장에서 50대 근로자가 쇠파이프 더미에 맞아 사망했다.
8일 오후 1시 27분쯤 예천군 호명면 소재 경북도청 신도시 신축공사 현장에서 4층에서 떨어진 쇠파이프 더미가 작업근로자 모씨(59)가를  덮쳐 사망하였다.

이 사고로 작업자 모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거조사 경찰은 쇠파이프를 건물 위로 옮기는 도중 와이어 연결부분이 끊어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또 공사업체와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와 현장 관리·감독에 소홀함이 없었는지 현장소장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지난 1월에도 화재가 발생해 근로자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 치료를 받았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