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7 (일)

  • 맑음동두천 13.4℃
  • 맑음강릉 14.5℃
  • 구름조금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6.3℃
  • 흐림대구 15.2℃
  • 흐림울산 14.2℃
  • 박무광주 13.3℃
  • 연무부산 15.3℃
  • 흐림고창 13.6℃
  • 연무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4.4℃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많음금산 16.1℃
  • 흐림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3.3℃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내일(8일) 박영선·김연철장관 임명 강행할 듯

강원도 산불화재 현장에서 청와대에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은 내일(8일) 국회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박영선·김연철 두 장관 후보자에 대한임명을 강행할 전망이다.


장관 5명의 신임 장관을 모두 확정해 국내 상황을 정비한 뒤 본격적으로 이번 주 한미정상회담 준비에 총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8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국회에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지만 보고서는 채택되지 않았지만, 모레(9일) 국무회의 의결에 이어 다음날(10일)에는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출국 등의 일정이 뒤따르고 있어 내일(8일)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문재인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 7명 가운데 낙마한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제외한 5명이 모두 확정된다.

임기 시작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어제(6일) 새벽 0시 강원도 산불 현장에서 첫 업무를 시작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두 후보자에 대한 반대 의사를 확고하게 밝힌 만큼,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경우 내일(8일)  4월 임시국회는 시작부터  많은 진통이 되될것으로 보인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