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0.5℃
  • 박무서울 -0.2℃
  • 박무대전 -0.9℃
  • 구름많음대구 3.1℃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3.1℃
  • 구름조금고창 -0.3℃
  • 흐림제주 6.1℃
  • 맑음강화 -1.8℃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5℃
  • 구름조금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3.6℃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TV

전체기사 보기

그 청년 바보의사 안수현..숨이 멈추는 날 남는것은 ?

숨이 멈추는 날 남는 것은!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친 책이 있습니다. 2006년 1월에 33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군의관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그가 떠나간 후에 그의 생애를 비로소 발견 하기 시작한 사람들에 의해 만들어진 책 "그 청년 바보 의사" 입니다. 어느 군의관이 유행성 출혈열로 갑자기 세상을 떠나갑니다. 그러나 그의 삶의 스토리는 그의 장례식부터 비로소 시작됩니다. 그는 영락교회 청년부 출신이었는데, 한경직 목사님의 장례식 이후로 가장 많은 조문객들이 찾아온 장례식이었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놀라기 시작했다. ‘젊은 의사가 죽었는데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찾아 왔을까?’ 찾아온 사람끼리도 서로를 모릅니다. 어떤 할아버지가 청년 의사의 영정사진 앞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나는 이 청년 의사가 근무하던 병원 앞에서 구두를 닦던 사람이었습니다. 이 청년은 구두 닦을 일이 없으면서도 괜히 와서 구두를 닦고 필요없이 돈을 더 많이 주고 내 손을 만지면서 ‘할아버지, 춥지 않습니까? 식사는 하셨어요? 할아버지! 외로우시면 하나님 믿으세요. 하나님이 할아버지를 사랑하시거든요.’ 그러면서 예수님을 소개해 주고 나를 붙들고 기도해 주었습니다.” 영정사




칼럼




오늘의 사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