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1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사회일반

고양시, “사드여파 관련 관내 기업 피해 최소화 총력”

지난 16일 관련 기관과 ‘긴급대책회의’…지원 대책 등 논의


(한국안전방송) 고양시는 지난 16일 사드여파로 인한 중국의 무역제재 가속화 및 보복이 확대됨에 따라 관내 중소기업의 기업애로 해소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긴급대책회의를 고양상공회의소, 기업경제인연합회, 고양지식산업진흥원 등 9개 관계기관 약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국의 보복예상 조치에 따른 관내기업 피해유형 및 현황을 파악하고 유관기관 간 합동지원체계 구축 및 기업피해신고센터 설치 및 운영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정부의 긴급경영안정자금 확대 지원 ▲경기도 특별경영자금 지원 방안 ▲고양시중소기업운전자금 확대 지원 방안 ▲해외 판로개척 및 해외규격인증 획득 지원 확대 등 지원 대책을 폭넓게 논의했다.

시 윤양순 미래전략국장은 “시와 관련한 기관 및 단체가 상호 협력해 대(對) 중국수출 중소기업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시의 모든 기업지원시책을 최우선으로 지원키로 했다”며 “정부의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대상자 확대 요구 및 고양시 대중국 피해신고 센터 2개소 운영, 해외 판로확대 다변화 등 현장 및 기업위주의 애로사항 해결이 현실적인 지원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오는 22일부터 ‘고양시 대중국 피해기업 신고 센터’를 고양시청 미래전략국 첨단산업과 사무실 및 기업애로상담지원센터에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며 고양시 법률자문관 및 기업애로상담지원센터내 자문위원회를 구성, 피해기업 법률 및 세무 자문을 무료로 실시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을 통한 사드여파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칼럼




오늘의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