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5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속보

학폭 피해 중학생 투신, 유족과 학부모 피켓 시위



(한국안전방송) 학교는 피해 학생과 30차례가 넘는 상담을 했지만, 아이가 학교폭력으로 얼마나 괴로워했는지 알지 못했다.”

 

학교폭력 가해자는 물론이고 학교도 아이의 죽음을 막지 못한 것에 책임을 져야 한다.”


전북 전주의 한 여중생이 학교폭력 피해를 호소하며 투신해 숨진 것과 관련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가 열린 15일 유족과 학부모들이 학교 측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했다.

 

전북 전주의 한 여중생이 학교폭력 피해를 호소하며 투신해 숨진 것과 관련, 유족과 학부모 등이 학교 측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하며 해당 중학교 앞에서 시위했다. 이 날 학교에서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가 열렸다.

 

시위 참가자들은 검은색 마스크를 쓴 채로 억울하게 죽은 우리 아이를 도와달라’, ‘학교폭력으로 인한 자살은 자살이 아니라 타살’ ‘사랑하는 내 딸 미안해 정말 미안해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학교측의 학생 관리 소홀을 비판했다.

 

이 날 유족은 숨진 딸의 휴대전화와 SNS에서 확인한 욕설 메시지 등을 공개하고,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이 학폭위에서 무거운 징계를 받게 할 것을 주장했다.

 

한편, 이 학교에 다녔던 A양은 지난달 27일 오후 인근의 한 아파트 15층 옥상에 올라가 투신, 머리를 심하게 다친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