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2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5.7℃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6.5℃
  • 구름많음고창 5.3℃
  • 제주 8.5℃
  • 맑음강화 0.8℃
  • 구름조금보은 1.6℃
  • 흐림금산 2.2℃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교통안전

교통사고 잦은 어린이보호구역 집중 현장점검 한다

관계기관 합동으로 36곳 점검, 연내 시설개선 예정

URL복사

행정안전부는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교통사고로 인한 어린이의 안타까운 희생이 최소화 되도록 하기 위해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사고원인 분석 및 교통안전시설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였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교통사고 다발지역이 대상이며, 9월 13일부터 16일까지 이에 해당하는 전국 36개의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 분석결과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어린이 교통사고 사상자는 141,552명으로, 그 중 보행 중 어린이 교통사고는 50,862명(전체의 35.9%), 지난해는 총 77명 중 76명(98.7%)의 사고가 발생하였다.

 특히 최근 10년간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 사고건수는 113,536건으로, 방과 후 집으로 귀가하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오후 2시에서 6시 사이에 전체의 40.4%(45,812건)을 차지하였고, 지난해에는 총 72건 중 34건(47.2%)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을 통해 교통사고 위험도가 높은 어린이보호구역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연내 시설개선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김기영 생활안전정책관은 “어린이 보호구역내에서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 문제점을 철저히 분석하고 집중개선 하여 우리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등‧하교를 할 수 있는 보행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