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7.2℃
  • 연무서울 15.5℃
  • 연무대전 16.8℃
  • 연무대구 18.6℃
  • 맑음울산 19.2℃
  • 연무광주 16.6℃
  • 맑음부산 19.6℃
  • 구름조금고창 15.3℃
  • 연무제주 17.9℃
  • 맑음강화 13.9℃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6.4℃
  • 맑음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20.5℃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아들이 지은 죄는 아버지인 내 죄ᆢ자식을 위해 헌신한 아버지의 사랑의 결실

URL복사

<<<아들이 지은 죄는 곧 아버지인 내 죄>>>

 

송석춘의 대속죄 이야기

 

송석춘씨는

공군 대위로 전역 후 현대자동차에 입사하여 차장으로 고속 승진했습니다. 

당시 대졸 초임이 2만 원일 때 

자신은 15만 원을 받았습니다. 

 

그런 좋은 직장을 퇴사하고 

아들 둘, 딸 셋을 데리고 

미국으로 이민왔습니다. 

 

그런데 중학교 2학년인

큰 아들이 교도소에 가게 되었습니다.

 

자식을 잘 키우겠다고 이민 왔는데 

아들은 학교에서 왕따를 당했고, 

미국 아이들에게 

놀림감이 되었습니다. 

 

그 때마다 아들은 반격을 가했고, 

이 때문에 교장에게 여러 차례 

불려가 체벌을 받았습니다. 

 

불만이 쌓인 아들은 어느 휴무일 이틀 동안 다른 미국인 친구와 함께 학교에 들어가 건물 이곳 저곳을 쑥대밭으로 만들었습니다. 

 

이 사건은 지역신문 1 면에 났고 

온 가족은 좁은 응접실 구석에 모여 앉아 통곡했습니다.

 

“한국인의 얼굴에 먹칠했다.”는 

비난은 기본이었고, 등하교 때 

“그 집을 피해 가라.”는 

한인들도 있었고, 

“같은 교육구 학교에 

내 아이를 보낼 수 없다.”며 

전학을 시키는 부모도 있었습니다.

 

나이 젊은 어떤 한인은 면전에서 

“당신 자식 교도소에 갔다며?” 

하고 빈정거렸습니다. 

 

겨우 겨우 나가던 교회에서 조차도 

성도들의 눈길이 예사롭지 않아 

출석을 끊었습니다.

 

교장은 “세상에 이렇게 학교 건물을 때려 부순 사건은 처음입니다. 카운티(County: 자치주) 내의 어떤 학교에도 전학이 불가합니다. 

안녕히 가십시오.”라고 했습니다.

 

그는 '아들 죄가 바로 내 죄' 

라 생각하고 속죄를 위해 

매주 주말에 온 가족을 동원하여 

학교 청소를 하겠다고 했고, 

교장은 '별난 아버지'라는 

표정으로 허락했습니다. 

 

이 별난 행동은 나중에 다시 한 번 

플로리다 주 주류 사회를, 

아니 전 미국을 흔들었습니다.

 

교도소에 간 중2 아들의 속죄를 위해 부부가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다니는 네 아이와 함께 주말마다 

학교에 나와 청소하는 장면, 

운동장을 청소하는 광경을 

AP통신 기자가 

“가족의 명예와 아들을 위해 

부모는 모른 채 하지 않았다.”는 

타이틀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기사에는 

“내 아들이 죄를 지었으면 

내가 죄를 지은 것이다. 

내 아들이 저지른 행위에 대해 

변상은 물론 어떤 일이든 하겠다.” 

라는 그의 말이 실렸습니다.

 

美 전역의 신문들이 

AP통신 기사를 받아쓰면서 

아들이 다니는 학교에는 

며칠 만에 수백 통의 편지가 왔습니다. 

 

변호사비로 쓰라며 

5불, 10불 짜리 수표와 

현찰을 동봉하기도 했습니다.

 

미국의 신문들은 아버지의 

'아들 죄가 바로 내 죄' 

라는 고백을 들어 

“미국인 부모들도 본받아야 한다.” 

라거나, “미국 교육계도 

유교적 가족관계에서 이뤄지는 

독특한 교육 철학을 배워야 한다.” 

라는 논지의 기사와 논평을 

내보냈습니다.

 

며칠 후에 반가운 소식이 

가족에게 전달됐습니다. 

법정에서 아들을 

방면한다는 소식이었습니다. 

 

교육청에서는 다니던 학교로는 

되돌아 갈 수 없지만, 

멀리 떨어진 다른 학교에는 갈 수 

있다는 서한도 보내왔습니다.

 

그 후 말썽꾼 아들은 변하여 

센트럴 플로리다 대학교(UCF) 학사와 플로리다 텍(FIT) 석사 학위를 받은 후, 미 우주항공국(NASA) 산하 방산업체에 근무하며 고위 우주선 탑재 전문가가 되었습니다.

 

우주선을 쏘아 올릴 때 

수십 명이 달라붙어 점검하는데 

그 가운데 최고참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물론 전 세계에서 오는 'VVIP 들에게 직접 브리핑하는 유일한 한국계라고 합니다.

 

그는 "기름때 묻은 

원숭이의 미국 이민 이야기"라는 책을 냈습니다 

 

큰아들 송시영 씨가 사고를 쳤을 때만 해도 “아이고 저놈이 자라서 뭐가 될까?” 

하고 걱정이 태산이었는데, 

지금은 가장 가까운 곳에 살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낚시를 

시도 때도 없이 함께 가 준다고 합니다. 큰딸은 선트러스트의 부사장으로 일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버지의 대속(代贖)으로 

사고뭉치 아들이 새로운 삶을 살게 되었고, 자녀들 모두 스스로 제자리를 찾아 우뚝 일어선 아름다운 가정사입니다.

 

세상은 누군가를 위해 

대속(代贖) 해 주지 않습니다. 

그러나 아버지는 

사랑하는 아들을 위해 

대속(代贖) 할 수 있습니다. 

내 몸처럼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퍼온 글--

 

더 큰 사랑, 더 큰 대속에 대해서 다음 기사를 읽어보세요 

*예수께서는 왜 고통스럽게 죽으셨습니까? - https://wol.jw.org/ko/wol/d/r8/lp-ko/2016164#h=10:0-18:495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