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31 (금)

  • 맑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6.4℃
  • 구름조금대전 -4.7℃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4℃
  • 구름조금광주 -1.6℃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2.5℃
  • 흐림제주 4.8℃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4.1℃
  • 구름조금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심야 도로에 4살 딸 버린 30대 친모 영장…범행 뒤 모텔行

URL복사

영하로 떨어진 심야에 4살 딸을 인적 드문 도로에 내다 버린 3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복지법상 유기 혐의로 30대 여성 A씨와 20대 남성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6일 오후 10시께 경기도 고양시 한 이면도로에서 C(4)양을 차량 밖으로 내리게 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의 승용차를 타고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경기 고양시 덕양구까지 30㎞ 이상 거리를 이동해 C양을 인적이 드문 도로에 내리게 한 뒤 자리를 떠났다.

C양이 내버려진 지역의 당일 최저 기온은 영하 1도로 추정됐다. 경찰은 혼자 울고 있는 C양을 발견한 행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며, C양이 메고 있던 어린이집 가방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해 친부에게 아이를 인계했다.

경찰은 C양이 유기되기 전 행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친모인 A씨와 B씨가 함께 있었던 정황을 확인하고 수사에 나서 이튿날 오후 6시께 이들을 각각 체포했다.

특히 A씨 등은 C양을 유기한 뒤 곧바로 인근 모텔로 이동해 숙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인터넷 게임을 통해 알게 된 B씨와 2개월 정도 알고 지냈으나 범행 당일 처음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