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22 (금)

  • 흐림동두천 14.1℃
  • 맑음강릉 24.2℃
  • 박무서울 15.1℃
  • 구름조금대전 21.3℃
  • 맑음대구 27.4℃
  • 맑음울산 23.0℃
  • 구름조금광주 23.5℃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19.7℃
  • 흐림강화 13.0℃
  • 구름많음보은 21.5℃
  • 맑음금산 21.8℃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6.3℃
  • 맑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FUN

시력 장애인의 마라톤 ᆢ의지의 결실

URL복사

의지의앞을 볼 수 없는 30대의 여성이 42.195㎞의 마라톤 풀코스를 달릴 수 있을 것인가? 참으로 많은 난관이 100리나 뻗혀 있기에 시력장애인들의 마라톤은 불가능이라 인식되고 있다.

33세의 ‘말라 러년(Marla Runnyin)’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02년 뉴욕시티 마라톤에서 쟁쟁한 정상 마라토너들을 제치고 ‘시력’이 주는 암흑의 한계를 극복하였다.

 

처음 20㎞를 줄곧 선두로 달렸고 후반부에도 전혀 느슨한 모습을 보이지 않은 그녀는 2시간27분10초를 기록했다.

 

순위 상으로는 5위이었지만 1위를 차지한 체프춤바(케냐) 보다 불과 1분14초 늦은 것이며, 96년 이후 미국 선수가 세운 가장 빠른 기록이었다.

 

9세가 되던 해 그녀에게 찾아온 망막 퇴행성은 11세 되던 해부터는 2~3m 밖의 모든 물체는 구별할 수 없게 뿌옇게 보였기 때문에 달린다는 것은 전혀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그녀는 장애인 올림픽에서 달리기 5종목에 우승을 차지하여 세상을 놀라게 했으며, 2001년에는 5,000m에서 미국 실내 및 실외 대회에서 최고기록과 우승을 기록했다.

차가운 날씨에도 목표한 2시간30분을 여유 있게 달성하면서 전혀 지친 기색 없이 "마라톤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짧은 거리였으며 35㎞까지도 즐기면서 달렸다"고 말했다.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신기록 작성의 원동력이었다.“고 말 한대로 그녀는 이 자신감을 원동력으로 계속 달리고 또 달리며 ‘인간 승리’를 거듭 확인할 것이다.

--------------------- ♡_♡ ------------------------

흔히 인생을 마라톤에 비유한다. 인간은 누가나 머나먼 길을 달려가는 마라토너들이다.

 

수많은 인생마라토너들이 시력장애인이 아닌가 회의하게된다. 2-3m 밖을 내다보지 못한 채 자신만을 들여다보는 생각하는 옹졸한 삶을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한해 한해는 우리가 달려할 마라톤 코스이다. 러년이 여러 난관을 돌파하며 ‘인간 승리’를 이루듯 우리를 가로 막는 난관들을 지혜롭게 헤쳐 나가야 할 것이다.

 

                                       [남산 편지]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