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30.0℃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6.9℃
  • 소나기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7.9℃
  • 구름조금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28.7℃
  • 흐림거제 26.9℃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공무원 동료 성추행' 서울 금천구청 전 직원 2명, 1심서 실형

서울금천구청에서 근무하는 여성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공무원 2명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이상주 부장판사)는 13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특수준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서울 금천구청의 전 직원 A와 B씨에게 각각 징역 5년,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또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복지시설 3년간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특수준강제추행 방조 혐의 등으로 함께 기소된 C씨는 무죄 판결을 받았다.

재판부는 C씨에 대해 "만취 상태라 A씨와 B씨가 추행하고 있다는 것을 명확히 인지하지 못 한 것으로 보이고, 피해자를 부축하는 모습으로 오인했을 법하다"며 "범행을 강화하거나 방조했다는 사실과 방조의 증거도 없다"고 판단했다.

이들은 지난해 5월 술자리에서 하급자인 여성 직원을 성추행하거나 동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금천구는 사건이 벌어진 뒤 이들 3명을 직위 해제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