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월)

  •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7.2℃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8.0℃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6.1℃
  • 구름조금부산 18.2℃
  • 맑음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18.1℃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3.3℃
  • 맑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7.9℃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영탁과 막걸리업체 분쟁 격화…"악덕기업 오명" vs "상표권 합의 유도

URL복사

영탁막걸리 광고모델로 활약했던 영탁[예천양조 제공]

 

미스터트롯 영탁 과 '영탁 막걸리'를 놓고 분쟁을 벌여온 전통주 제조사 예천양조가 영탁과 그의 모친, 소속사 대표 등을 무고와 사기, 업무방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예천양조 관계자는 19일 "이달 중순께 우편으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가수 영탁은 지난해 10월 예천양조 측이 영탁의 갑질로 인해 광고모델 재계약 협상이 결렬됐다고 주장하자 명예훼손, 협박, 공갈미수 등 혐의로 고소했으나 사건을 수사한 강동경찰서는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불송치 결정했다.

영탁은 2020년 4월 예천양조와 계약을 맺고 '영탁막걸리' 광고 모델로 활동했으나 지난해 6월 양측의 광고모델 재계약 협상이 결렬되며 갈등이 표출됐다.

예천양조는 이날 입장문에서 "영탁의 모델 재계약 결렬의 결정적인 이유는 3년간 150억 원이라는 영탁 측의 무리한 요구와 그의 어머니 이모 씨의 갑질 때문이었지만 영탁 측이 팬덤을 바탕으로 '악덕 기업'이라는 오명을 씌웠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사는 매출뿐만 아니라 이미지에도 막대한 타격을 입었으며 100여 개 대리점들은 대부분 사라지고 남아있는 대리점도 폐업 지경에 이르고 있다"며 "이 사안에 대처하기 위해 영탁과 영탁의 모친, 소속사 대표 등을 고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는 경찰이 예천양조를 불송치 결정한 것을 두고 "검찰에서 이에 대한 재수사를 진행한다는 연락을 지난 11일 받았다"라며 "성실히 재수사에 임해 예천양조의 주장이 터무니없다는 것을 명백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예천양조는 우리 측에 상표권에 대한 합의를 유도했지만, 우리는 공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길 원하기 때문에 응하지 않았다"며 "예천양조의 행태에 대해 끝까지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