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9 (일)

  • 맑음동두천 20.7℃
  • 구름조금강릉 27.0℃
  • 흐림서울 22.7℃
  • 흐림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5.2℃
  • 흐림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조금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3.7℃
  • 맑음강화 21.0℃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많음금산 22.7℃
  • 맑음강진군 23.6℃
  • 구름조금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브리트니 스피어스, 178억원에 회고록 출판 계약

URL복사

친부의 후견을 받던 신분에서 벗어나 법적, 경제적 자유를 되찾은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179억 원 상당의 회고록 출판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들이 보도했다.

페이지식스와 TMZ에 따르면 스피어스는 최근 출판사 사이먼앤드슈스터와 1천500만 달러(약 179억 원) 규모의 계약을 맺고 회고록을 출간하기로 했다.

이 책에는 팝가수로서 자신의 인생과 가족 등에 대한 이야기가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출판업계 소식통은 스피어스 회고록 판권을 따내기 위해 여러 출판사가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면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가 낸 회고록 이래 가장 큰 규모의 출판 계약이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의 회고록 판권은 2017년 출판사 펭귄랜덤하우스에 팔렸고, 당시 계약 금액은 6천만 달러(715억5천만 원)를 넘었다.

페이지식스에 따르면 스피어스는 여동생이 쓴 책 때문에 회고록을 출간하기로 했다고 한다.

여동생 제이미 린은 지난달 발간된 회고록에서 스피어스가 편집증적이고 변덕스러웠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스피어스는 여동생이 거짓말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반박했고 소셜미디어에 타자기 사진을 올리며 별도의 책을 낼 것임을 예고한 바 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