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30.5℃
  • 흐림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32.0℃
  • 맑음울산 28.7℃
  • 소나기광주 27.2℃
  • 맑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9.2℃
  • 구름많음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1.2℃
  • 구름조금거제 29.4℃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인천 싱크대 공장서 불…"펑 소리와 함께 화염"

인천 한 싱크대 부품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3시간 넘게 진화 중이다.

27일 인천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41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싱크대 부품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공장에 있던 관계자 1명이 자력 대피했으나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신고자인 공장관계자는 소방에서 "(공장에서) 밖으로 이동 중 기숙사 방에서 '펑' 소리와 함께 화염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소방 당국은 진화 작업에 나섰으나 불길이 잦아들지 않자 오전 5시 3분께 대응 1단계를, 14분 뒤에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이어 1시간 30여분 뒤인 6시 52분께 대응 1단계로 하향 조정했으며 화재 발생 이후 3시간 넘게 진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진화 작업에는 펌프 차량 등 장비 56대와 소방대원 등 인력 151명이 동원된 상태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공장 3층 기숙사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한다"며 "주변 건물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는 데 주력하고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