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조금강릉 30.0℃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8.4℃
  • 맑음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4.0℃
  • 맑음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28.5℃
  • 구름조금강화 23.4℃
  • 구름조금보은 26.7℃
  • 구름조금금산 27.4℃
  • 구름조금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30.9℃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교통안전

안전한 교통문화,부산, 고령 운전자 면허 반납제도 활성화 추진

교통비 지원 20만원으로 상향·교통사랑카드 가맹점 확대 등

최근 부산에서 만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 관련 교통사고가 해마다 늘어나자 부산시가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1일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의 고령 운전자는 2019년 22만5천명, 2020년 24만9천명, 작년 27만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그러면서 고령 운전자가 유발한 교통사고도 2019년 1천894건에서 지난해 1천935건으로 증가해 전체 사고의 17.2%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시는 고령 운전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제도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운전면허를 반납할 때 지원하는 대중교통비를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리기로 하고 올해 1차 추가경정예산안에 관련 예산을 반영할 예정이다.

또 면허를 반납한 어르신이 의료기관이나 노인용품 판매점에서 5∼50% 할인받을 수 있는 교통사랑카드 가맹점을 확대해 이용률을 높이기로 했다.

2018년 시작한 이 제도로 연평균 7천명가량이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해 지난해까지 모두 2만7천412명이 참여했다.

시는 이와 함께 버스와 택시를 비롯한 대중교통 분야에 종사하는 고령 운전자 1만3천542명을 대상으로 특별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일반 고령 운전자를 대상으로도 교통안전 컨설팅을 강화할 예정이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