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1 (목)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2.7℃
  • 흐림서울 23.3℃
  • 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6.3℃
  • 구름많음울산 29.5℃
  • 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7.6℃
  • 흐림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5.6℃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아동 성 착취물 600여 편 내려받아 보관한 20대 무죄

법원 "알파벳·숫자로 된 파일 내려받아 동영상 내용 몰랐을 수 있다"

텔레그램 'n번방'에 접속해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600여 개를 내려받은 혐의로 법정에 선 20대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현배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2020년 2월 텔레그램 'n번방'을 통해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사진과 동영상 657개를 내려받아 개인용 서버(클라우드)에 보관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 과정에서 A씨는 음란물 소지 사실은 인정하나, n번방에 접속한 적이 없고,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인 것은 몰랐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재판부는 A씨가 내려받은 동영상 파일 이름이 모두 알파벳과 숫자로만 돼 있어 파일명만으로는 A씨가 동영상 내용까지 알 수는 없었을 것으로 판단했다.

또, A씨가 소지한 성 착취물 일부가 최초에 'n번방'을 통해 유포된 것이기는 하지만, 다른 사이트 등을 통해서도 공유됐기 때문에 A씨가 n번방에 접속했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봤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한 번에 대량을 내려받아, 파일을 일일이 확인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이고 보관한 파일 중에서도 어떤 것을 재생하거나 시청했는지 확인할 자료도 없다"며 "범죄의 증명이 없는 상황에 해당해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