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31.1℃
  • 서울 26.6℃
  • 흐림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조금부산 24.0℃
  • 흐림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7.9℃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경기도 중소기업 77%, “환경·사회·투명(ESG) 경영 활성화 위해 경기도의 지원 필요”

경기도 중소기업의 77.1%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환경·사회·투명(ESG) 경영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2월 도내 종사자 수 300인 이하 중소기업체 131개 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담은 ‘경기도의 기업 ESG 도입방안 연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일 밝혔다.

환경·사회·투명 경영의 약칭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란 기업경영에서 탄소중립 등 환경경영(E), 사회공헌 등 책임경영(S), 윤리 등 투명경영(G)을 고려해 기업경영 관련 투자를 하고 의사결정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코로나19, 기후위기 등에 따라 투자자들의 요구로 환경·사회·투명 경영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혁신을 위한 필수 경영전략으로 주목받고 있다. 다만 국내에서는 대기업 외 중소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 대응은 미흡한 수준이다.

이번 조사에서도 도내 중소기업 중 환경·사회·투명 경영 준비 수준이 ‘낮다’고 자평한 비율은 60.3%(매우 낮다 19.8%, 조금 낮다 40.5%)로 나타났다. ‘높다’는 9.2%에 그쳤다. 환경·사회·투명 경영 담당 조직이나 인력이 없거나 향후 구성할 곳도 90.8%에 달했다.

이처럼 도내 중소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 대응이 열악한 가운데 이들 기업의 77.1%는 환경·사회·투명 경영 도입 활성화를 위해 향후 경기도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지원방안(중복 응답)으로는 ▲경제적 지원(58.8%) ▲우수기업 인증 및 홍보(42.7%) ▲교육 기회 및 정보자료 제공 확대(41.2%) ▲경영 도입 지침서 및 가이드라인 제공(29.0%) ▲정책금융 확대(22.1%) 등의 순으로 제시했다.

 

이 같은 의견을 바탕으로 연구원은 도내 중소기업 환경·사회·투명 경영 도입 및 운영 활성화 전략을 도출했다. 우선 2025년까지 단기적으로는 ▲중소기업 대상 교육ㆍ컨설팅 확대 우선적 실시 ▲중소기업 유형별 차별화 맞춤형 인식 저변 확대 ▲기업 특성에 따라 차별화된 E(환경) 부분 맞춤형 지원 추진 ▲평가 관리지표 마련 및 활용 홍보 ▲경영 가이드라인 마련 ▲민관협의회 구성‧운영 ▲조례 제정이나 지원팀 구성 등 지원 관련 제도적 기반 수립 ▲우수 중소기업 가산점 및 공공조달 확대 ▲경영진의 인식제고와 최소 담당 인력 지정 배치 등을 추진한다.

이어 2026년 이후 중장기적 전략은 ▲중소기업의 최우선 정책 수요에 집중 지원 ▲우수 중소기업 인증 및 홍보 강화 ▲E(환경) 부분 자체 대응 전략 강화 ▲대-중소기업 협업 강화 ▲중소기업 CEO 포럼 창설‧운영 ▲친환경 공정 설비 전환 및 구축 지원 ▲탄소중립 달성 중점 지원 등이다.

강철구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는 중소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 정책 기본방향과 전략을 ‘규제’보다는 ‘지원’에 초점을 맞춰 추진하며, 중소기업의 자체 대응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며 “수요자 맞춤형 지원, 인프라 기반 구축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