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5.5℃
  • 구름많음강릉 14.2℃
  • 흐림서울 16.9℃
  • 흐림대전 17.8℃
  • 대구 16.2℃
  • 울산 16.3℃
  • 흐림광주 16.6℃
  • 부산 18.0℃
  • 흐림고창 15.6℃
  • 흐림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4.8℃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7.2℃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언어와 글은 그 사람의 품격이다

사람의 品位 (Person's dignity)

 

수렵시대에는 화가 나면 돌을 던졌고, 고대의 로마시대에는

몹시 화가 나면 칼을 들었으며, 미국 서부개척시대에는

총을 뽑았으나 현대에는 화가 나면 말 폭탄을 던진다.

 

인격을 모독하는 막말을 일삼는 사람이 있다.

그의 생각이 옳다고 하여도 사용하는 언어가 궤도를

일탈했다면 탈선임이 분명하다.

 

스페인의 격언 중에"화살은 심장을 관통하고,

매정한 말은 영혼을 관통한다"란 말이 있다.

화살은 몸에 상처를 내지만

험한 말은 영혼에 상처를 남긴다.

 

불교 천수경 첫머리에는 '정구업진언(淨口業眞言)'이 나온다.

입으로 지은 업을 씻어내는 주문이다. 그 중 4가지는

 

거짓말로 지은 죄업, 꾸민 말로 지은 죄업, 이간질로 지은 죄업,

악한 말로 지은 죄업 을 참회한다는 내용이다.

자신의 참회가 꼭 이뤄지게 해달라는 주문이 '수리 수리 마하수리

수수리 사바하'이다.

 

'탈무드'에 혀에 관한 우화가 실려 있다.

어느 날 왕이 광대 두 명을 불렀다.

한 광대에게 "세상에서 가장 악한 것을  찾아오라"고 하고,

다른 광대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선한 것을 가져오라"고 명 하였다.

 

두 광대는 세상 곳곳을 돌아다니다 몇 년 후 왕의 앞에 나타나

찾아온 것을 내놓았다.

공교롭게도 두 사람이 제시한 것은 '혀'였다.

말은 입 밖으로 나오면 허공으로 사라진다고 생각하기가 쉬우나

그렇지가 않다. 말의 진짜 생명은 그때부터 시작된다. 

 

글이 종이에 쓰는 언어라면 말은 허공에 쓰는 언어이다. 

허공에 적은 말은 지울 수도 찢을 수도 없다.

 

한 번 내뱉은 말은 자체의 생명력으로 공기를 타고 번식한다.

말은 사람의 품격을 측정하는 잣대다.

 

품격의 품(品)은 입 구(口)자 셋으로 만든 글자이다.

입을 잘 놀리는 것이 사람의 품위를 가늠하는 척도라는 것이다.

 

논어에 입을 다스리는 것을 군자의 덕목으로 꼽았다.

군자의 군(君)을 보면, '다스릴 윤(尹)' 아래에 '입 구(口)'가 있다.

입을 다스리는 것이 군자라는 뜻이다.

세 치 혀를 간수하면 군자가 되지만, 잘못 놀리면 한 소인으로 추락한다.

 

공자는 "더불어 말하여야 할 사람에게 말하지 않으면 사람을 잃는다.

더불어 말하지 말아야 할 사람에게 하면 말을 잃는다"고 하였다.

 

영국 유명 작가 '조지 오웰'은 "생각이 언어를 타락시키지만

언어도 생각을 타락시킨다:고 말하였다.

나쁜 말을 자주하면 생각이 오염되고그 집에 자신이 살 수밖에 없다.

 

말을 해야 할 때 하지 않으면 백 번 중에 한 번 후회하지만,

말을 하지 말아야 할 때 하면 백 번 중에 아흔아홉 번 후회합니다.

 

말은 입을 떠나면 책임이라는 추(錘)가 기다리며,

덕담은 많이 할수록 좋지만 잘난 척 하면 상대방이 싫어하고

허세는 한 번 속지 두 번 속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사람의 품위는 마음만 가지고 있어서도 안됩니다.

반드시 실천에 옮겨야 합니다.앞에서 할 수 없는 말은 뒤에서도

하지 마시고,흥분한 목소리 보다는 낮은 목소리가 더 위력이

있다는 걸 잊지 마세요. 펌글

 

기적을 사는 삶

https://m.blog.naver.com/PostView.naver?blogId=kgb815&logNo=222706954879&navType=by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