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6.5℃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5.3℃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안전컨설턴트

착한 경비아저씨의 훈훈한 마음...감사와 고마움을 아는 젊은 청년

♡착한 경비아저씨!

 

대학 입시 면접 시험을 앞두고 경비 아저씨의 도움을 받아 합격한 대학생이

한 학기 동안 아르 바이트로 돈을 모아 경비 아저씨에게 양복을 선물한 사연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얼마전 페이스북 서울대 대나무숲 페이지에는 한 학생의 글이 올라왔다.

 

이 서울대생은 중·고교 시절, 하루 10시간 넘게 식당에서 일을하는 엄마와 둘이 살았다고 했다.

 

사는 곳은 19.8㎡(약 6평) 남짓한 반 지하방 이었다.

대학에 진학할 때 ‘원서 접수비’가 문제가 될 정도로 가난한 집안 이었다고 한다.

 

그는“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대학 여러 곳에 지원할 수 없어 담임 선생님의 도움으로 대학

두 곳에 간신히 지원했다”고 말했다.

 

그 중 한 곳이 서울대학교 였고, 그는 어머니 에게서 5만원의 차비를 받아 서울로 왔다.

하지만 서울에 도착한 뒤 그는 버스표

(왕복 3만5000원)를 끊고 남은 1만5000원을 잃어 버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찜질방에서 자려고 했지만 돈이 없었던 이 학생은 눈물을 훔치며 버스 터미널에서

걸어 가다가 어느 아파트 벤치에 앉아 펑펑 울었다고 한다.

 

이때 한 경비원이 다가왔습니다.

이 경비원은 사정을 듣더니, 자신의 숙직실로 학생을 데려가 라면을

끓여주고 자신의 침대에서 자게 했다.

그리곤 “나는 하루 정도 안 자도 괜찮으니까 여기서 자라.

 

내일 아침 면접 장소까지 차로 태워 주겠다”고 했다.

 

이 경비원은 심지어 다음날 글쓴이에게 “면접 보러 가기에는

지금 입고 있는 옷이 너무 촌스럽다”며 자신의 셔츠까지 벗어

주었다고 한다.

 

이에 글쓴이는 “죄송해서 못 받는다”고 거절 했지만, 경비원은

자신의 전화번호를 종이에 적어주며 “나중에 대학에 붙으면

옷을 갖다 달라” 며 셔츠와 차비 1만원까지 챙겨줬다.

 

이 학생은 무사히 면접을 치러 서울대에 합격했다.

 

그는 “합격자 발표가 난 후 경비 아저씨께 전화를 드렸다”면서

“아저씨는 자기 일처럼 행복해 하고 ‘나중에 밥한 끼 먹자’고

하셨다” 고 말했다.

 

이후 이 글쓴이는 서울대를 다니면서 과외와 아르바이트

등으로 50만원을 모았다.

 

그리고는 첫 학기가 끝나는 날 양복 한 벌을 사서  그

아저씨에게 전했다.

 

처음 만난 지 7개월 만이었다.

 

글쓴이는 “셔츠를 돌려 드리면서 그 셔츠에 맞는

양복도 꼭 선물해 드리고 싶었다”면서 “아저씨는

계속 거절하셨지만 결국에는 정말 좋아하셨다.

 

태어나서 가장 큰 돈을 쓴 날이지만 정말 행복했다”

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 들은 “정말 훈훈한 이야기”, “글쓴이도

경비 아저씨도 너무 따뜻한 사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나라돈을 자기 주머니 쌈지돈 처럼 쓰고도 부끄럼 없는

어느 도적놈 보다도 이 경비 아저씨가 천배 만배는

위대하고 존경스럽다.

 

그래도 아직 대한민국은 따뜻 합니다.

우리들은 그래서 살아가나 봅니다.

 

그리고.

자유대한민국이 오늘과 같이 발전할 수 있었던

초석은 월남정글에서 피와 땀을 흘리며 죽어가고

포탄에 쓸어져 가도 조국에 달러 벌어 들인 영웅님들.  

 

독일 광부로 1,000m 지하 갱도에서 일하며 달러를

벌어들인 광부님들. 

 

독일에서 시체 닦아서 달러를 벌어들인 간호사님들.

 

열사의 중동 건설 현장에서 노동으로 달러를 벌어들인 삼춘님들.

 

온갖 부정부패를 저지른 정치하는 위정자들이 아닌.

 

사회 낮은 곳에서 묵묵히 일하며 사랑의 손길을 주시고. 세금도

밀리지 않고 일하신 모든분들이 있었기에 오는날 대한민국이

이만큼 잘 살게 된 것이지요.

 

이런 분들이 인정받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사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자유대한민국이 굳건하길 기원합니다.

 

연말에 사랑의 손길을 주시는 감동의 경비 아저씨와 가난을

이기고 서울대 합격과 은혜를 보답하는 아름다운 인성의

젊은이의 기사를 읽으면서 아직 자유대한민국은 살아있다는

희망을 가져봅니다.       최화백님 펌글

 

♡복된하루되세요.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