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5℃
  • 맑음강릉 32.8℃
  • 맑음서울 34.8℃
  • 구름많음대전 33.6℃
  • 구름많음대구 34.5℃
  • 구름많음울산 29.6℃
  • 흐림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7.5℃
  • 흐림제주 26.3℃
  • 맑음강화 29.0℃
  • 구름많음보은 32.6℃
  • 구름많음금산 32.5℃
  • 구름조금강진군 28.5℃
  • 구름조금경주시 33.4℃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안보

김동연도지사, 이번 한일회담에서 후쿠시마 원전수방류 중단 요구하라고 제안

사진= 김동연지사 SNS 캡쳐

 

김동연경기도지사가 이번 한일정상회담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가 의제로 오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국민의 먹거리 안전, 어민, 소상공인 등 관련 산업 종사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자신의 SNS에 글을 남겼다.

 

김동연지사는 일본 정부에 투명한 정보 공개, 완전한 안전성 검증,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동의 없이 이뤄지는 오염수 방류계획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일본은 가까운 이웃 국가와 국제사회에 ‘민폐 국가’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의무와 책임을 다하길 바란다며 오염수 방류는 한일 우호 관계 증진이라는 미명 하에 양보할 수 있는 사안이 절대 아닌 국민의 생명과 생존권을 위협하는 사안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특히 한일 양국의 과학적 공동 조사와 안전성 검증을 수반하지 아니한 오염수 방류계획 중단을 관철시키는 것이 이번 한일정상회담의 마지노선이라며 지난 정상회담에서 대한민국의 '과거'를 내준데 이어 이번 정상회담에서 '현재'와 '미래'까지 내어 줄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경기도지사로서 1,400만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며 글을 마쳤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