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4 (수)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5.7℃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1.8℃
  • 광주 -1.9℃
  • 맑음부산 1.0℃
  • 흐림고창 -2.8℃
  • 흐림제주 4.2℃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9℃
  • 구름조금금산 -2.9℃
  • 흐림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내년부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자동차 재산 기준 완화된다

다인·다자녀 수급가구 및 및 생업용 자동차 대상…고시 개정안 행정예고

 

 

(한국안전방송) 내년부터 자동차 보유 필요성이 높은 6인 이상 다인,3명 이상 다자녀 수급가구의 승용,승합자동차에 대한 일반재산 환산율 적용 기준을 완화한다. 

 

또한 근로유인 확대를 위해 생업용 자동차 1대는 재산가액 산정에서 제외하고, 생업용 자동차 중 승용자동차의 기준도 1600cc 미만에서 2000cc 미만으로 완화한다.  

 

이에 따라 기존 자동차 보유가구에 대한 생계급여 지급액이 늘어나고, 신규로 수급 혜택을 받는 가구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이같이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생계,의료급여 수급자에 대한 자동차재산 기준을 완화하기 위해 관련 고시 개정안을 오는 12월 13일까지 행정예고 한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이번 고시 개정은 제3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에 따른 것으로, 제3차 종합계획에서는 자동차재산 기준 완화 외에도 다양한 제도개선 과제를 담고 있다. 

 

먼저 생계급여 선정기준는 기준 중위소득의 30%에서 32%로 높이고, 4인 가구 기준 생계급여 지원수준을 올해 월 162만 1000원에서 내년 월 183만 4000원으로 21만 3000원(13.16%) 인상한다. 

 

또한 근로,사업소득 추가공제 대상 연령 기준을 현행 24세 이하에서 30세 미만 청년으로 완화해 청년층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근로를 유인하고 탈수급을 유도한다. 

 

중증장애인이 있는 수급가구는 의료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을 미적용하고, 2013년 이후 동결된 의료급여 부양의무자 재산기준을 완화해 의료급여 사각지대를 해소한다. 

 

주거급여 선정기준은 기준 중위소득의 47%에서 48%로 높이고, 임차가구에 대한 기준임대료를 올해 대비 급지,가구별로 1만 1000원에서 2만 7000원으로 3.2~8.7% 인상한다. 

 

교육활동지원비는 최저교육비의 100% 수준(초등 46만 100원, 중등 65만 4000원, 고등 72만 7000원)으로 인상해 저소득층의 교육비를 경감하고 교육기회를 보장한다. 

 

정윤순 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은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자동차재산 기준을 현실화해 생계가 곤란함에도 자동차 보유 사실만으로 수급에서 탈락하는 사례를 방지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3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을 통한 다양한 제도개선 과제를 추진해 제도의 보장성을 강화하고 빈곤 사각지대를 적극 해소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오는 12월 13일까지 복지부 기초생활보장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www.korea.kr)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