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1 (일)

  • 맑음동두천 0.6℃
  • 흐림강릉 0.4℃
  • 비 또는 눈서울 2.0℃
  • 흐림대전 1.5℃
  • 흐림대구 3.2℃
  • 흐림울산 5.3℃
  • 흐림광주 4.9℃
  • 흐림부산 6.0℃
  • 구름많음고창 3.2℃
  • 제주 8.8℃
  • 흐림강화 1.1℃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5.7℃
  • 구름많음경주시 4.4℃
  • 구름많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정치

인요한 "비대위 필요하면 해야…한동훈도 역할 해줬으면"

중진·친윤 '용퇴론' 강조…"복지부동하면 나도 가만 안 있어"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30일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해 "필요하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진행자가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은 어떻게 보느냐'고 묻자 이렇게 답하면서 "빨리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대책위원회나 비대위나 뭔가 나올 것"이라며 "지도부가 결단을 내리거나 아니면 보충하거나 여러 얘기가 나오고 있지 않으냐"고 덧붙였다.

 

인 위원장은 이어 "좀 이르지만 한동훈 법무부 장관도 거기에 좀 몫을 해주십사 하는 것을 개인적으로 제가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며 답장은 '건강 조심하십시오'라고 왔다고 전했다.


그는 '비대위원장은 어떤 사람이 좋겠느냐'는 질문엔 "거침없는 사람, 그리고 누구의 영향을 안 받는 사람"이라며 "옛날 고건 전 서울시장 같은 사람"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 장관이나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비대위원장설을 두고는 "좋다. 다 신선하다"고 평가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혁신위 회의에서 지도부·친윤(친윤석열)·중진의 불출마 혹은 수도권 험지 출마 권고를 공식 안건화하는 것과 관련해 "오늘까지는 우리가 당에 무엇을 넘길 건지 조금 강도를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움직이는 사람이 한둘 나와야 힘이 나고 우리가 도움이 되는구나 (라고 생각한다)"며 "그냥 복지부동하고 있으면 저도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