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0.5℃
  • 서울 1.4℃
  • 대전 3.6℃
  • 대구 5.0℃
  • 울산 5.1℃
  • 광주 6.8℃
  • 부산 6.3℃
  • 흐림고창 6.7℃
  • 제주 12.2℃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3.5℃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4.9℃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안보

건군절 맞아 인민군에 "만단의 전투동원태세 갖춰야" 당부

제국주의자들의 전쟁책동을 확고히 억제하고 통제할 수 있는 가공할 공격력, 압도적 군사력을 갖추었다"고 주장

 

북한은 건군절(조선인민군 창설일) 76주년인 8일 인민군을 향해 만단의 전투동원 태세를 갖출 것을 주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2면 사설에서 "우리의 혁명적 무장력은 온갖 제국주의자들의 전쟁책동을 확고히 억제하고 통제할 수 있는 가공할 공격력, 압도적 군사력을 갖추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을 향해 "적대세력들이 원하는 그 어떤 전쟁 방식에도 다 대응해줄 수 있고 단호히 제압 분쇄할 수 있게 전쟁수행 능력을 부단히 갱신하고 완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투철한 주적관과 대적의지를 만장약하고(가득 채우고) 명령만 받으면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타격으로 적대세력들에게 상상 못할 패배를 안길 만단의 전투동원태세를 갖추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신문은 또 "당 중앙은 '지방발전20×10 정책' 집행을 위한 투쟁의 전구에 인민군대를 내세웠다"면서 공장건설 등 지방경제 발전을 위한 사업에 군을 지속 동원할 것임을 시사했다.


신문은 아울러 "인민군대 안에 당 중앙의 영도에 절대충성, 절대복종하는 혁명적 군풍을 더욱 철저히 세워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신문은 이날 3면 기사에서도 "만일 적대세력들이 목숨보다 소중한 우리 국가와 인민의 존엄을 털끝만치라도 건드리려 한다면 상상할 수 없는 초강력 타격으로 도발의 본거지들을 흔적도 없이 초토화해버리려는 것이 인민군대의 확고부동한 의지"라고 위협했다. 


2월 8일은 1948년 평양 역전광장에서 북한 정규군인 조선인민군 창군식이 열린 날이다.

 
북한은 1978년부터 인민군 창건일을 항일 유격대(빨치산) 창건일인 1932년 4월 25일로 변경해 기념하다가 2018년부터 기념일 날짜를 원상복구 했다.


북한은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이는 해)이었던 지난해 75주년 건군절에는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하고 고체연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을 공개했으나 올해는 특별한 움직임이 없다.


배너


칼럼




오늘의 사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