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9 (월)

  • 흐림동두천 10.6℃
  • 구름조금강릉 10.9℃
  • 서울 10.6℃
  • 흐림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8.8℃
  • 맑음울산 21.6℃
  • 광주 12.0℃
  • 맑음부산 19.5℃
  • 흐림고창 9.5℃
  • 박무제주 15.4℃
  • 흐림강화 9.0℃
  • 흐림보은 13.0℃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2.8℃
  • 구름조금경주시 21.3℃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정치

與, 제3지대 합당에 "총선 앞두고 순수성 있는지 의구심"

국민의힘은 10일 개혁신당과 새로운미래 등 제3지대 세력들이 합당한 데 대해 "순수성이 있는지 의도에 대해서 의구심,

 

국민의힘은 10일 개혁신당과 새로운미래 등 제3지대 세력들이 합당한 데 대해 "순수성이 있는지 의도에 대해서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정치적 백그라운드가 다른 분들이 모여서 만든 당이다. 이에 대한 판단은 국민이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예찬 전 청년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온갖 세력이 잡탕밥을 만든 개혁신당은 '페미 친문(친문재인) 좌파' 정당이 됐다"며 "이준석 대표가 드디어 자신과 잘 어울리는 옷을 입게 된 것을 축하한다"고 비꼬았다.


장 전 최고위원은 "이낙연, 금태섭, 류호정, 김종민과 손잡고 보수를 입에 담는 것은 코미디"라며 "자강을 외치고 상대를 비판하던 인물들이 뒤로는 밀실에서 야합하고 있었다면 앞뒤가 다른 '내로남불'"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준석 대표가 주도하는 개혁신당,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 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원칙과상식, 금태섭 전 의원의 새로운선택 등 4개 세력은 전날 합당을 발표하고 '개혁신당' 당명으로 총선을 치르기로 했다.
 


배너


칼럼




오늘의 사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