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2.1℃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0.9℃
  • 구름조금대구 17.7℃
  • 맑음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22.0℃
  • 맑음부산 16.8℃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7.6℃
  • 맑음보은 18.1℃
  • 맑음금산 21.4℃
  • 구름조금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15.7℃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정치

與, 尹대통령 '민생 해결 의지' 평가속 "소통 더 강화" 목소리도

대통령 총선 입장 발표에 "민생 더 챙기겠다는 다짐…민심 가감없이 전달할 것"일각서 "야당 협치 발언도 나왔으면", "대국민 담화나 기자회견 했어야" 지적도

   한자리에 모인 국민의힘, 국민의미래 당선자들
 

국민의힘은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총선 결과 입장 발표를 두고 민심·민생을 향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다짐'이라며 대체로 긍정 평가했다.

 

다만 협치 차원에서 야당에 대한 명시적 언급이 없었던 점에 대해서는 아쉽다는 반응도 있었다. 국무회의 발언 중계·브리핑이라는 입장 발표 형식을 놓고도 일각에서는 소통 방식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이날 윤 대통령 입장 발표 관련 논평에서 "국정의 우선순위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오직 민생이라는 제1의 원칙에는 변함이 없었다"며 "민생 속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 국민의 삶을 더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는 다짐과 실질적으로 국민께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펼치겠다는 각오도 다졌다"고 평가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이어 "집권 여당의 책임감으로 그 본분을 잊지 않고 정부와 소통창구를 늘려 긴밀히 협력하면서도, 국민의 소리는 가감 없이 전달하고 조율하겠다"고 강조했다.

 

당 소속 의원과 22대 국회 당선인들도 윤 대통령이 민심, 변화 등을 강조했다며 전반적으로 기대감을 드러냈다. 친윤(친윤석열)계 권성동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거 패배에 대한 원인을 잘 찾으셨고 '앞으로 낮고 겸손한 자세로 국민 뜻을 받들어서 국정운영을 하겠다'고 하셨으니까, 그 말씀대로 잘 실행되길 바란다"고 했다.

 

당내 비주류로 분류되는 안철수 의원도 기자들에게 '국정의 방향이 옳고 좋은 정책을 수없이 추진한다 해도 국민께서 실제 변화를 느끼지 못한다면 정부의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이라는 대통령 발언에 대해 "전적으로 맞는 말씀"이라며 "선거 패배에 대해 반성하고 국민께서 진정으로 원하는 방향으로 고쳐나가는 게 진정한 정부 여당의 자세 아니겠나"라고 평했다.

 

다만 안 의원은 대야 협치 관련 언급이 없었던 점에 대해서 "곧 이어서 야당에 대해서도 정말 중요한, 민생과 관련된 부분들에 대해 협조를 구하는 협치의 발언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재섭 당선인도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안 되고 구체적인 정치적 행위로 나아가야 한다"며 "야당과의 협치는 전향적인 태도를 보여주는 상징이 될 것"이라고 했다.

 

대국민 담화 또는 기자회견 등 '직접 소통' 방식을 택하지 않은 점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국무회의 지켜보는 인천공항 이용객들

 

안철수 의원은 통화에서 "역대 대통령 사례를 보면 윤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사과했어야 했다"며 "더 나아가서는 기자회견 통해 직접 질문받고 현안에 대답하며 국민과 소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용태 당선인은 취재진에게 "당은 국민의 선택, 상식에 더 부합하도록 당정 간의 소통을 강화한다고 말씀드렸다"며 "대통령께서도 그런 측면에서 소통을 더 강화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TV로 중계된 모두발언에 없었던 '죄송하다', '회초리 반성' 등 표현이 사후 관계자 브리핑 형식으로 더해진 것을 놓고는 의견이 갈렸다.

 

한 재선 당선인은 통화에서 "여론 간 보기를 하는 것처럼 보이지 않나"라며 "대통령실 업무 방식이 불필요한 오해와 혼선을 빚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한 친윤계 당선인은 "오전 메시지가 변명처럼 느껴진다는 여론 반응이 나오니까 추가로 설명한 것 아니겠나"라며 "지도자가 본인의 잘못을 시인하고 바로잡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그 자체를 전향적 태도 변화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