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7.6℃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6.4℃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5.6℃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3.3℃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19.7℃
  • 구름조금금산 21.0℃
  • 맑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6.6℃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정치

與 "판문점회담이 가져온 건 北 도발뿐…文, 아직도 망상하나"

'한반도 정책 기조 전환' 필요성 언급한 文 맹비난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 도보다리 둘만의 산책

 

국민의힘은 4·27 판문점선언 6주년인 27일 "판문점회담과 9·19 군사합의가 가져온 것은 한반도의 평화가 아닌, 북한의 일방적인 규약 파기와 도발뿐"이라고 주장했다. 


김민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재인 전 대통령이 판문점회담 6주년 기념행사 영상 축사에서 '윤석열 정부가 총선 민의에 따라 한반도 정책 기조를 전환해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을 비판하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전 대통령은 아직도 망상 속에서 홀로 '도보다리'를 건너고 있느냐. 아니면 '민의'라는 단어를 정치 레토릭에 활용할 수 있는 수단쯤으로 생각하는 것이냐"고 따졌다. 


그는 "이젠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북한은 결코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는 진실을 알고 있다"며 "문 전 대통령이 굴종적 자세로 평화를 외치는 동안 북한은 핵을 고도화했다"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으로부터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것은 '끊임없이 기울여 온 자강의 노력'과 '강력한 한미동맹'이라는 진실을 호도하지 않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또 "문 전 대통령이 외쳤던 '평화 쇼'에 더 이상 속아줄 국민은 없다"며 "진정 대한민국 안보가 걱정된다면, 굴종으로 일관했던 대북정책을 반성하고 잘못된 신념을 가진 자들이 국회로 들어올 수 있게 길을 열었던 과오부터 반성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