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31.8℃
  • 구름조금서울 30.7℃
  • 구름조금대전 30.1℃
  • 흐림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29.4℃
  • 흐림광주 29.8℃
  • 구름조금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9.5℃
  • 흐림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6.8℃
  • 구름조금보은 29.7℃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8.3℃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조금거제 27.8℃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이대 동문들, 김준혁 의원 추가 고발…김 의원도 맞고소

"허위 사실로 명예훼손" vs "의정활동 방해 행위"

    김준혁 의원 고발' 이대 동문, 김 의원 비서관과 대화

 

'이대생 성상납' 발언과 관련해 이화학당에 이어 이화여대 동문도 20일 발언 당사자인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의원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화를 사랑하는 동창 모임'(동창 모임)은 이날 오전 김 의원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인 대표인 김혜숙 전 이화여대 총장은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김 의원이) 허위 사실에 기초해 이화인에게 심각한 명예훼손을 했다"며 "(김 의원이) 학자 신분으로 말했다고 강조하니깐 이런 문제는 공론의 장에서 적절한 논리와 합리성을 가지고 대응하는 게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응해 김 의원 측도 이날 오전 국가수사본부에 이화학당 장명수 이사장과 김 전 총장, 김숙희 전 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소장을 냈다.


김 의원 측은 이미 지난 총선 기간 일부 이대 동문으로부터 고발 당해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이화학당 등이 추가 고소를 한 것은 수사기관 압박용이자 의정활동 방해 행위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화학당과 김활란 전 총장의 유족도 지난 18일 김 의원을 고소했다.


김 의원은 2022년 8월 유튜브 채널 '김용민TV'에서 "종군 위안부를 보내는 그런 것에 큰 역할을 한 사람이 바로 김활란"이라며 "미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군 장교들에게 성 상납시키고 그랬다"고 말한 사실이 총선 기간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