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0 (수)

  • -동두천 25.8℃
  • -강릉 22.5℃
  • 구름조금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4.1℃
  • 박무광주 22.7℃
  • 맑음부산 23.9℃
  • -고창 21.1℃
  • 흐림제주 23.2℃
  • -강화 20.3℃
  • -보은 25.9℃
  • -금산 25.3℃
  • -강진군 26.0℃
  • -경주시 28.0℃
  • -거제 25.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美 국무부 “폼페이오, 김영철 만나러 30~31일 뉴욕 방문”

- 비핵화 및 체제보장 관련 세부 논의 가능…北美정보라인, 의제 최종 조율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0~31일 뉴욕을 방문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난다. 북한의 체제보장 및 한반도 비핵화 등에 대한 최종 조율이 이뤄질 전망이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29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내일(30일) 폼페이오 장관이 뉴욕에 갈 것”이라면서 “목요일(31일)에 돌아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특히,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들’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밝혀, 김영철 부위원장과 뉴욕에서 여러차례 회동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이번 뉴욕 고위급 회담이 의제 설정을 위한 것이냐는 질문에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부위원장)과의 회담은 이번이 세번째”라며 “두 사람은 분명히 깊은 대화를 나눴으며, 미국의 기대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많은 얘기를 했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미국의 독자제재 대상인 김 부위원장이 뉴욕 이외에 워싱턴 등 다른 지역을 갈 허가도 받았느냐는 질문에 “뉴욕 이외에 다른 곳을 가려면 추가적인 제재면제를 받아야 한다”면서 “그것에 대해 추가로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 때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것과 똑같이 김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기회가 왜 없느냐’는 질문엔 “국무장관이 그(김 부위원장)를 뉴욕에서 보기를 기대하고 있다”고만 언급했다.


또한 그는 뉴욕, 판문점, 싱가포르 등에서 진행되거나 진행될 회담을 염두에 둔 듯 “우리는 지금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3개의 회담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면서 “불과 지난 며칠 사이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 부위원장의 이번 미국 방문은 지난 2000년 조명록 당시 북한 국방위 제1부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특사로 방미한 이후 18년 만의 북한 최고위급 인사의 방문이다.


특히 김 부위원장이 미국의 제재 대상이란 점에서 이번 김 부위원장의 방미는 미국이 일시적 제재면제를 허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현재 북미 정상회담은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이 총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정보라인'이 주도하고 있는 셈이다. 이 때문에 김 부위원장이 판문점에서 이뤄진 비핵화와 체제보장에 대한 논의 내용을 갖고 폼페이오 장관과 최종 조율에 나서는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두 사람이 최종 조율한 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각각 재가를 받는 형식이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