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1 (수)

  • -동두천 24.2℃
  • -강릉 19.4℃
  • 서울 25.1℃
  • 대전 25.3℃
  • 구름조금대구 25.0℃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5.9℃
  • -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9.0℃
  • -강화 24.6℃
  • -보은 25.5℃
  • -금산 24.4℃
  • -강진군 27.6℃
  • -경주시 23.8℃
  • -거제 26.5℃
기상청 제공

식품안전

농기원, 장마철 맞아 야생 독버섯 주의 당부

- 우리나라 야생버섯 절반은 식독여부 불확실

- 장마철 이후 야생 독버섯 식용 중독사고 해마다 발생 주의 필요

경기도농업기술원 버섯연구소는 장마철을 맞아 고온다습한 환경이 조성되면서 독버섯 성장이 빈번해짐에 따라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 - (독)마귀광대버섯

국내에서 자생하는 버섯은 약 1,900종이 있다그 중에 식독여부를 알 수 없는 종이 약 50%정도이다.

해마다 끊이지 않는 독버섯 중독사고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야생버섯에 대한 정확한 판별지식이 없고 식용버섯과 독버섯의 식별방법이 잘못 알려져 발생한다.

특히 흔히 볼 수 있는 개나리광대버섯독우광대버섯 등은 독성분으로 인해 버섯 섭취후 624시간 경과하면 출혈성 위염급성신부전 및 간부전을 일으키고많은 양을 먹으면 사망할 수도 있다.

야생버섯 중독증상이 나타나면 119 긴급전화를 통해 환자의 상황과 위치를 알려야한다구급차가 올 때까지 의식은 있으나 경련이 없다면 물을 마시게 해 토하게 하고 먹고 남은 버섯을 비닐봉지에 담아 의사에게 전달해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

박인태 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 야생버섯을 전문가의 도움 없이 채취하거나 섭취하지 않는 것이 독버섯중독 사고를 예방하는 최선의 방책이라며 채취한 버섯은 전문 연구기관에 의뢰해 식용여부를 꼭 진단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