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2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8℃
  • 구름많음강릉 29.6℃
  • 구름많음서울 34.9℃
  • 구름많음대전 34.9℃
  • 구름많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33.7℃
  • 구름많음부산 31.7℃
  • 구름많음고창 32.8℃
  • 구름많음제주 31.9℃
  • 구름많음강화 32.4℃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2.8℃
  • 흐림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조금거제 30.9℃
기상청 제공

교통안전

경제 선진국 한국, 아직도 장애인 시설은 후진국

채수창 대표, 인구대비 장애인보호구역 너무 부족 지적


(한국안전방송) 정성우 기자 =)지구촌안전연맹(대표 채수창)은 지난 7월말 전국 각 기초 지자체를 무작위 선정하여 장애인보호구역 설치현황에 대한 자료조사를 하였다. 이번 조사는 지체장애인협회에서 장애인 보행로에 대한 불편을 호소하면서 보행로 개선을 위한 사전조사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지구촌안전연맹은 서울시의 성북구, 경기도의 의정부시.용인시.부천시, 충북도의 충주시, 전북도의 군산시.전주시, 전남도의 함평군, 경남도의 창원시.양산시.포항시, 강원도의 속초시.동해시 등 13개 기초 지자체를 대상으로 장애인보호구역이 설치되어 있는지, 보호구역에 CCTV는 설치되었는지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하였다.


정보공개 결과 용인시(6), 부천시(2), 양산군(3)에만 장애인보호구역이 설치되었고, 그나마 CCTV가 있는 곳은 용인시(3), 부천시(2)에 그쳤다. 2017년도 전국 장애인 수 2,522,906(지체장애인 1,261,606)에 비해 너무도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었다. 장애인보호구역이 부족한 이유는 장애인 교통안전에 대한 관심 부족과 장애인보호구역은 `장애인 거주시설`에만 설치할 수 있고, `장애인회관`, `장애인복지관` 등 장애인이 이용하는 시설주변에는 설치할 수 없는 규정 때문으로 분석되었다.


)지구촌안전연맹 채수창 대표는 올해 9월부터 장애인이 빈번하게 통행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교통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어린이.노인.장애인 보호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규칙` 개정과 함께 사고위험 지역을 장애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