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8.0℃
  • 구름많음서울 7.3℃
  • 흐림대전 6.8℃
  • 흐림대구 9.4℃
  • 흐림울산 9.9℃
  • 흐림광주 8.4℃
  • 흐림부산 10.5℃
  • 흐림고창 7.4℃
  • 제주 11.8℃
  • 구름많음강화 4.1℃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5.4℃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9.8℃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로컬뉴스

천호동 집단 성매매업소 16분만에 6명사상ᆢ쇠창살과 시멘트로 가로 막혀


22일서울 천호동의 성매매업소에서 불이 나 2명이 사망하고 4명이 다쳤다. 불과 사고 발생 16여분 
만에 인명피해가 이렇게 크게 발생한데에는 쇠창살과 시멘트로 가로 막혀 대피를 못하였다.

사고당일 오전 건물 1층 에서 불이 나 내부를 태우고 16분 만에 진화됐으나 2층에 있던 여성 2명이 숨졌다. 화재로 6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강동구 천호동 성매매 집결지 건물 2층 창문이 모두 격자 구조의 쇠창살이나 시멘트로 막혀 있어 인명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경찰은 쇠창살을 설치한 경위와 발화원인, 건축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2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4분쯤 ‘천호동 텍사스’로 불리는 성매매 집결지 2층짜리 건물에서 불이 나 16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화재로 1층 업소 내부가 전소됐으며 2층에 있던 업주 P모(50)씨와 업소 종사자 C모(46)씨가 숨지고 또 다른 업소종사자인 20대 여성 과 40대 여성이 중태에 빠지는 등 사상자가 6명 발생했다. 

경찰은 “잠을 자던 중 ’불이야!’하는 소리를 듣고 탈출했다”는 피해자 진술을 토대로 업주 박씨가 종사자들을 깨우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검시에서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신고를 받고 5분여 만에 출동한 소방 당국에 의해 불은 비교적 빨리 꺼졌지만 업소 종사자들이 밤샘 영업을 하고 자고 있던 2층 방의 창문이 모두 쇠창살과 시멘트로 막혀 있어 피해자들이 빠져 나오지 못한 채 유독 연기를 들이마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불이 1층에서 발화해 번지는 바람에 피해자들이 이른바 ‘합숙소’로 불리는 2층에서 옴짝달싹 하지 못한 채 변을 당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1차 감식 결과 불은 1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1층에서는 불이 번져 올라오고, 2층 창문은 쇠창살로 막혀 탈출로가 없는 셈이 됐다”고 말했다. 

사고 건물은 성매매 영업소(1층)와, 합숙소(2층)로 이루어져 있으며 화재가 난 2층은 40평 규모로 방 6개에 화장실이 있다. 특히 각 방이 다닥다닥 붙은 2층 창문은 모두 8개로 전부 또는 일부 시멘트로 막아둔 것으로 드러났다. 2층 창문은 세로 50㎝, 가
로 1m 크기다. 특히 큰 창문을 시멘트로 메워 실제로 화재가 난 2층 건물뿐만 아니라 성매매 업소로 이용되는 건물들 곳곳에는 주변의 일반 주택가 창문에서는 볼 수 없는 쇠창살이 설치돼 있었다. 한 이웃 주민은 “바깥에서 내부를 아예 안 보이게 하기 위해 최근 시멘트까지 바른 것 같다”고 말했다. 성매매 집결지가 있는 천호뉴타운 재개발 지역으로 지난해 12월 지정돼 철거를 앞두고 있으며 성매매 여성 80여명이 아직도 이 지역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