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9 (토)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3.9℃
  • 구름조금대전 -1.5℃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1.6℃
  • 구름조금고창 -3.4℃
  • 제주 3.4℃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1.9℃
  • 구름조금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로컬뉴스

경기도, 수도권 최초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 설치 추진

○ 고압산소치료실 전국 26개소 중 경기도 1개소

- 수도권 내 중증응급환자를 위한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고압산소챔버) 없어
○ 도의회 협의 통해 남부와 북부 각 1개소 선정, 소요예산 내년 추경확보 추진


경기도가 강릉 펜션 사고와 관련, 가스중독 등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치료를 통한 도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 설치를 추진한다.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가 설치될 경우 수도권 최초가 되는 것이다.

29일 도에 따르면 일산화탄소 중독 및 감압병(잠수병)에 주로 사용되는 의료기기인 고압산소치료기가 수도권 내 모두 5개소(서울 3, 인천 1, 경기 1)에서 운영 중이나 모두 1인용이며, 다인용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식이 없는 중증환자의 경우 의료진이 함께 들어가 치료를 진행해야 하므로 1인용 고압산소치료기는 중증환자의 치료에 적합하지 않다.

만약 수도권에서 중증응급환자가 발생할 경우 다인용 치료기가 있는 강원도로 이송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도는 내년에 부족한 고압산소치료 장비를 확충하고자 경기 남부와 북부 각 1개소의 의료기관(병원)을 선정, 고압산소치료 장비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경기도의회 등과 긴밀히 협의하여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 설치 지원에 필요한 예산을 내년 1회 추경에 반영할 방침이다. 장비설치에 필요한 공사비와 인건비 등 운영비는 선정된 의료기관이 부담하게 된다.

 

한편, 과거 연탄을 연료로 사용하던 시절에는 고압산소치료실을 운영하던 의료기관이 많았으나, 연탄 사용이 줄면서 일산화탄소 중독 환자 수가 급감했고, 현재는 전국 26개소(다인용 12개소) 의료기관에만 설치돼 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