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5 (화)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5.9℃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1.2℃
  • 연무제주 8.4℃
  • 구름많음강화 4.7℃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4.7℃
  • 구름조금경주시 2.6℃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기네스북에 오른 세계에서 제일 큰 벽화ᆢ인천 곡물 창고


인천항 7부두에 위치한 곡물 저장 사일로(곡물저장시설)가 알록달록 새단장을 마치고 인천항의 랜드마크로 탈바꿈했다. 

1979년 건립된 사일로는 대형 선박에서 하역한 곡물 저장용 창고다. 40년이 된 노후시설인 데다 둘레 525m, 높이 48m의 회색빛 콘크리트로 만들어져 시민들에게는 흉물로 인식돼왔다.

이에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는 지난 4월부터 미술 전문가 22명을 동원해 ‘수퍼그래픽 조성사업’을 벌였고, 그 결과 사일로 외벽에 거대한 벽화가 그려졌다. 

이 수퍼그래픽은 지난 9월 20일 ‘세계에서 가장 큰 야외벽화’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벽화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는 ‘성장’이다. 벽화 디자인은 어린 소년이 어른으로 성장해 가는 이야기를 담은 책을 형상화했다. 시간의 흐름을 보여주기 위해 봄, 여름, 가을, 겨울이 북 커버 장식으로 그려졌고 성장과정을 의미하는 문구를 총 16권의 책 제목으로 담았다.

사진은 지난 12월 26일 오후 인천항 4부두에서 바라본 벽화의 모습이다. -주간조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