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7 (수)

  • 흐림동두천 3.5℃
  • 흐림강릉 4.4℃
  • 흐림서울 6.1℃
  • 흐림대전 5.2℃
  • 연무대구 7.6℃
  • 흐림울산 8.1℃
  • 흐림광주 6.1℃
  • 연무부산 10.1℃
  • 흐림고창 2.4℃
  • 흐림제주 9.7℃
  • 흐림강화 5.4℃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4.6℃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NEWS

분실한 인사자료 청와대행정관이 육군 참모총장 불러내 ᆢ군의 자존심과 명예 먹칠

국방부 근처 카페에서 만나 김용우 육참총장 "행정관이 먼저 인사 절차 듣고싶다며 만남 요청"- "군총장이 청와대 행정관 따위가 부른다고 나간다고...

정말 이게 나라냐? 육군참모총장이 청와대 행정관이 부른다고 카페에 나가서 묻는 말에 답이나 하는것은 육군의 자존심과 명예에 먹칠을 하는 해악행위다. 육군의 자존심을 위해서라도 자진사퇴하는 것이 정도라고 생각된다" ****

청와대 행정관이 군(軍) 장성 인사 관련 자료를 반출했다가 분실한 사건과 관련해 당일 행정관이 만난 인사가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이었던 것으로 6일 드러났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2017년 9월 당시 인사수석실의 정모 행정관은 토요일 오전 국방부 근처의 한 카페에서 김 참모총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는 청와대 안보실에 파견된 육군 대령인 심모 행정관도 동석했다.김 총장은 "정 행정관이 육군 인사 선발 절차에 대해 설명을 듣고 싶다며 먼저 만남을 요청했다"고 했다. 인사 절차를 물어보러 청와대 행정관이 육군 최고 책임자를 불러냈다는 것이다.

육군은 2017년 7월, 후반기 장군 진급 가능 대상자 명단을 국방부에 넘겼다. 이들이 만난 9월은 장성급 인사 절차가 한창 진행되던 시기로 참모총장이 청와대 인사 관련 행정관과 사전에 만남을 가진 것이 적절치 못한 처신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장성 진급 대상자에 대한 검증 업무는 정 행정관의 고유 업무도 아니었다. 군 관계자는 "청와대 인사 검증은 민정수석실에서 담당하며 인사수석실에서는 개입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참모총장은 앞서 작년 10월 국정감사에서도 군의 인사에 대해 '청와대가 하느냐, 총장이 하느냐'는 질의에 "제가 추천권을 행사한다"며 청와대의 개입은 없다고 밝혔었다. 정 행정관과 김 참모총장의 만남에 동행했던 심 행정관도 본인 스스로가 차후 있을 준장 진급 심사 대상이었기 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다. 심 행정관은같은해12월진급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1/07/2019010700231.html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