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7 (수)

  • 흐림동두천 3.5℃
  • 흐림강릉 4.4℃
  • 흐림서울 6.1℃
  • 흐림대전 5.2℃
  • 연무대구 7.6℃
  • 흐림울산 8.1℃
  • 흐림광주 6.1℃
  • 연무부산 10.1℃
  • 흐림고창 2.4℃
  • 흐림제주 9.7℃
  • 흐림강화 5.4℃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4.6℃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FUN

교육은 학교 선생님으로 부터ᆢ극동방송"김장환이사장님"의 아들 "김요셉 목사님"의 감동 글


극동방송" 김장환 이사장"의 맏아들 "김요셉 목사님"의 성장기인데 

참으로 감동적입니다.

저는 수원에서 태어나서 초등학교 3학년때까지는 한국 학교를 
다녔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이 되던 해 여름, 안식년이 되어 우리 가족은 어머니의 
고향'미시건'으로 갔습니다.

한국이라는 낯선 나라에서 외롭게 사신 어머니와 혼혈아라는 꼬리표를 
달고 한국 학교를 다녔던 저와 동생들에게 
그 시간은 하나님이 주신 특별한 선물과도 같았습니다.

저희는 선교관이 있는 교회의 학교를 다니게 되었습니다. 
첫 등교하는 날, 학교 정문이 가까워지자 저는 가슴이 
콩닥콩닥 뛰었습니다.

‘학교 가면 아이들이 날 좋아할까? 생김새가 비슷하니 날 놀리는 
아이들은 없겠지? 공부는 따라갈 수 있을까? 엄마랑은 영어로 말은 
하지만, 영어 공부를 해 본 적도 없고 영어 책도 읽을 줄도 모르는데…’

저는 그 때 ABCD도 모르는 채  4학년 교실에 배정되었습니다. 

첫 시간은 어려운 단어들의 스펠링을 복습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선생님은 두툼한 단어 카드를 손 안에 감추고 말했습니다.

“이 쪽 앞줄부터 시작이야! 스프링”그랬더니 
맨 앞줄 아이가 일어나서 말했습니다.

“S, P, R, I, N, G”“좋아, 다음은 뉴스페이퍼”

저는 들을 줄만  알지,스펠링은 모르는데... 
‘첫 날부터 창피를 당해서 앞으로 어떻게  학교를 다니지?’
걱정이 태산이었습니다.

다음 단어를 읽기 전에 선생님이 다음 아이를 보다가 저와 딱 눈이 
마주쳤습니다. 선생님은 카드를 내려 놓으시고는 저를 불렀습니다.

“요셉, 앞으로  나올래?”얼굴이 빨개져서 앞으로 나갔더니 
선생님은 저더러 “칠판 앞 분필을 잡으라”고 하셨습니다.

‘이 선생님 진짜 잔인하구나. 이제 나는 
웃음거리가 되거나  바보가 되거나 둘 중 하나겠지...’

칠판을 향해 등을 돌리는 순간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설명하셨습니다.

“너희들에게 얘기했지? 요셉은 한국에서 온 선교사님 자녀야. 
요셉은 한국이란 곳에서 태어나서 한국어를 
아주 잘 한단다. 

요셉아, 선생님 이름을 한국말로 써줄래? 
선생님 이름은 ‘샤프’야.”

저는 칠판에 선생님 이름을 한글로 또박또박 적었습니다. 
그것은 식은 죽 먹기 였으니까요.

쓰고 딱 돌아섰는데,교실이 난리가 났습니다. 
친구들은 내가 무슨 이집트 성형문자를 쓴 고고학자인줄 
아는지  탄성과 환호를 질렀습니다. 

용감한 남자애가 손을 들고는 말했습니다.

“내 이름도 한국말로 써줄래? 내 이름은 탐이야.”
내 이름도... 나도 나도...나는 메리야  나는 수잔이야...

이름을 적을 때마다 아이들은 감탄하며 박수를 쳤습니다. 

근심과 두려움이 순식간에  기쁨과 자신감으로 바뀌었습니다.
선생님은 저를 자리로 돌아가라고 하시며 말씀하셨습니다.

“애들아 요셉이 한국말을 참 잘하지? 너희도 선교사가
 되려면 다른 나라 말을 이렇게 잘해야 하는거야, 알았지?

그 때 저는 한줄기 따뜻한 빛을 느꼈습니다. 
환하고 고운 빛이 내 안 어딘가에 
숨어있는 어두움을 몰아냈습니다.

1년 내내 ‘한국말로 이름 쓰기’가 대유행이었고 
저는 학교의 스타로 급부상했습니다.

그 날의 일을 떠올리면 아직도 가슴이 뜨거워집니다. 
‘영어도 못하는 파란 눈을 가진 아이’가 될뻔 
했던 저를 선생님은  ‘한국어 잘 하는 
아이’로 만들어  주셨습니다.

샤프 선생님은  저에게 굉장히  중요한 교훈을 
주셨습니다. 웬만한 선생님은 전학 오고 
영어 잘 못하는 학생은 문제 아동이고 
진도 나가는데 방해가 되는 아이로 생각해서 
아무도 안 받으려고 했을 것입니다.

그런데,샤프 선생님은 저를 보셨습니다. 
‘얘가 뭘 못하는가? 무슨 말썽을 피우는가? 
얘는 무슨 문제가 있을까?’를 본 게 아니라 ‘제 안에 
깊숙이 있는 저’를 보셨습니다.

저를 보시는 선생님의 관심은 진도가 
아니었습니다. 저의 존재가 더 중요했습니다. 
저를 꿰뚫어 보실 줄 아는, 그렇지만, 
저를 사랑하시는 선생님 이셨습니다. 

제가 못하는 것도 아셨습니다. 하지만, 
저의 잠재력을 더 잘 알고 계셨습니다.

한 아이를 부끄럽게 만들지 않으시고,
인생을 빛 가운데로 인도해 주셨습니다. 

혼혈아로 늘 열등감에 시달려 온 저에게 
“있는 그대로가 아름답다”는 강렬한 메시지를 
심어 준 선생님은 저에게 자신감을 주셨습니다.

그 이후 대학 내내   장학금을 탈 수 있었던 것도,
트리니티 대학원 기독교 교육학과 역사상 
최연소로 박사 학위를 딸 수 있었던 것도 그 때 
얻은 자신감 때문이었습니다.

복된 만남의 축복을 누리려면 복의 근원이신 
하나님과의 깊은 만남이 우선 되어야 하며,

복된 만남을 감당할 수 있는 믿음을 가져야 
하고, 복된 만남을 위하여 기도해야 합니다.

그리고,오늘도 귀한 만남의 축복을 허락하시길 주님께
기도하며 나도 누군가에게 샤프 선생님이 되길..
나도 누군가에게 귀한 만남이 되는  행복하고 
은혜로운 하루가 되시길  기도합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