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3℃
  • 구름조금강릉 11.5℃
  • 연무서울 11.9℃
  • 연무대전 10.6℃
  • 연무대구 13.1℃
  • 연무울산 13.1℃
  • 연무광주 12.7℃
  • 연무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2.4℃
  • 구름많음강화 10.3℃
  • 흐림보은 9.6℃
  • 구름많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2.0℃
  • 구름많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가짜 흑돼지에 멍드는 축산 한돈 농가


시중 판매되는 스페인산 ‘이베리코 흑돼지’ 가운데 상당수가 가짜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번 사태는 허위 과장 광고로 소비자를 기만한 사기극이자 국내 한돈농가에게 큰 피해를 줬다는 점에서 철저한 조치가 요구된다. 

이베리코 흑돼지는 최근 TV 먹방 프로그램에 소개된 이후 SNS 등을 통해 소비자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수입 유통업체들은 ‘스페인 청정지역에서 도토리를 먹고 자란 자연방목 흑돼지’ ‘세계 4대 진미’ 같은 광고를 통한 고급육 이미지로 급속히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 

이미 미국을 필두로 독일, 스페인, 네덜란드 등에서 앞다리, 삼겹살 등 부위를 가리지 않고 수입이 급증, 시장을 잠식하는 상황에서 프리미엄이란 이름으로 유럽 유명 산지를 내세운 허위 과장 마케팅에 또 다른 시장을 내어주고 있다. 이는 국내 돼지 값 하락에 일부 수입업체와 유통업체의 사기와 불법이 무관하지 않음을 방증하는 것이다. 원산지 표시 위반, 둔갑판매는 일부 비양심적인 업자들의 단골메뉴다. 지난해 돼지고기 수입량은 약 45만톤으로 사상 최대였고, 여기에 외식 소비 둔화가 겹쳐 돼지고기 값은 최근 5년 사이 최저로 폭락했다. 

정부는 이번 사태에 연루된 업자들을 발본색원해야 한다. 또한 이런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수입 돼지고기의 검역을 강화하고, 수입육 원산지 표시단속을 강화해야 한다. 또한 이베리코 돼지고기를 비롯한 수입육 등급표시와 허위 과장 광고 문제를 차단하는 관련 규정을 정비해야 한다. 국내 생산농민의 스토리는 외면하고 무분별하게 수입산 식재료를 띄우는 일부 TV 먹방 프로그램도 자성이 필요하다.
[한국농어민신문 자료펌]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