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6℃
  • 구름조금강릉 12.7℃
  • 연무서울 14.2℃
  • 연무대전 13.1℃
  • 구름조금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2.8℃
  • 연무광주 12.5℃
  • 구름조금부산 16.3℃
  • 구름많음고창 10.8℃
  • 박무제주 11.1℃
  • 구름조금강화 12.8℃
  • 구름많음보은 13.7℃
  • 구름많음금산 12.9℃
  • 구름조금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12.7℃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속보

경기도, 일부 유치원 개학연기에 따른기자회견'' 교육청과 협업을 통한 대책마련

 

<<<여성가족국장 기자 회견전문>>>

안녕하십니까?

경기도 여성가족국장 이연희입니다.

바쁘신 가운데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위하여 애써주시는 언론인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면서, 사립 유치원의 개학일 연기에 따른 경기도의 그간 추진 사항과 향후 지원대책을 발표하겠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한유총을 중심으로 한 일부 사립 유치원의 개학 연기가 예측됨에 따라,

지난 2월 28일 행정1부지사를 중심으로 한 도민 불편 해소대책 마련을 지시하였습니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 28일 경기도교육청 부교육감과 핫라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최대한 기울이기로 약속하였습니다.

 

경기도는 우선 시군의 담당부서에 국공립 어린이집을 중심으로 한 추가 배치 가능 현황을 시군과 협조해 파악하고 교육청에 시군별 추가배치 가능 현황을 제공하였으며, 어린이집관련 단체에 추가 원아 배치에 따른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였습니다.

 

아울러 지난 3월 2일부터 G-BUS 9천대를 활용해 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한 긴급돌봄 서비스 안내를 실시하였으며,다소 불편함도 있었지만 도민 편익을 위해 안전문자를 통한 돌봄신청 안내 문자를 3월 3일 11시 30분에 전 도민에게 발송 드린 바 있습니다.

 

또 경기도는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여 한 반당 3명씩 정원의 범위 내에서 확대운영 할 수 있도록 복지부에 탄력보육을 일시적으로 허용해 줄 것을 건의하였습니다.

 

아울러 추가배치에 따른 예산 지원, 교사인건비 등 행정적인 기준을 교육청에 건의하였습니다.(선집행 후정산)특히 3월 4일 개학 연기예상에 따라 전 유치원(1,012개소)에 현장 확인을 위해 교육청과 시군공무원을 2인 1조로 배치하여 개학연기 유치원의 경우 현장에서 긴급 돌봄 안내를 하고, 정상개학 여부 등을 확인하여 도민의 불편해소에 최선을 다하도록 조치하였습니다.

 

현재, 화성, 용인 등 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염려스러웠던 일부 시군도 정상 등원이 이루어지는 등 현재까지 특별한 문제는 없다는 교육청 관계자의 전언입니다.

 

경기도는 금번 사립유치원 개학연기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교육청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도민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참고자료

□ 배치대책

 (1단계) 교육청 ⇒ 국․공립유치원 등 교육기관에 우선배정(수용가능 80,948명)

 (2단계) 시·군 ⇒ 국․공립 어린이집에 배정(787개소 / 5,801명 수용 가능)

※ 탄력보육(복지부 지침) : 총정원 범위내에서 교사대 아동비율 초과 3명까지 가능

 (3단계) 국공립시설 부족 시, 민간어린이집(76,000명) 등 활용

 

□ 주요추진사항

 현장 확인조 전 유치원 배치 : 1,012개소 2인1조 7시 전원배치

 안전 안내문자 활용 문자 메시지 발송 : 3.3 11:30,

 G-bus를 이용한 아이돌봄 서비스 홍보 : 3.2, G-bus : 9천여대 (3.10일한)

 탄력보육 일시 허용을 복지부 건의하여 불편 사항 개선 : 3.2

 시군 아동 추가 수용시설 파악 및 비상대기 체제 지시 : 3.1

※ 국공립 수용가능 상태 파악 및 시군 ↔ 교육지원청 협업체계 유지

 비상 상황근무 유지 및 교육청 핫라인 구축 : 2.28

- 교육청부교육감 경기도 행정부지사 상호 적극 협력 협의

※ 행정부지사 경기도 교육청 부교육감 국공립 어린이집 최대한 수용 협조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