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3 (토)

  • 맑음동두천 17.0℃
  • 구름많음강릉 19.2℃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19.2℃
  • 구름조금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8.9℃
  • 맑음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7.7℃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8.3℃
  • 맑음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17.2℃
  • 구름조금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미세먼지에 혈관을 통한 신체에 매우 치명적'''질환자 노약자.어린이는 야외 활동 자제가 최상의 예방책

사계절중 봄철 미세먼지가 대기중 기류에 따라  인체 건강에 매우 치명적인 적신호가 켜졌다.

   

봄철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시기에 과도한 미세먼지로 인해 심뇌혈을 비롯 호흡기등 폐관련 질환이 발생할 수 있어 철저한 주의가 필요할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봄철에는 갑자기 혈관이 수축되는 현상이 일어나면서 심장에 무리가 심화되어 심뇌혈관 질환이 발생하기 쉽다"며 음주자나 일반인들도 장기간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미세먼지와 심혈관 건강을 위협하는 주요 원인으로 이에 대한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뇌혈관계 질환이란 심장과 뇌에 피를 공급하는 혈관에 이상이 생기는 질환을 말하며, 일기 교차가 심한 시기에 야외활동으로 혈관의 수축을 방해하고, 심장의 기능을 떨어트리거나, 심장박동을 불규칙하게 만드는 부정맥을 유발시킬 수 있다.

 

중년층중에 고혈압이나 당뇨,고지혈증등 만성 질환자가 음주를 할 경우 협심증, 심근경색을 일으키거나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뇌경색, 뇌출혈 등을 일으킬 위험이 매우 크다 할것 이다. 

.

미국심장협회에 따르면, 미세먼지에 단기간 노출로 인한 심혈관 질환 사망률이 69%나 상승한 반면, 호흡기 질환 사망률은 28%로, 미세먼지가 폐와 호흡기보다 심혈관계에 더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입자 크기가 작은 초미세먼지(2.5마이크로 미터)는 폐에서 걸러지지 않고 혈관에 침투해 혈전을 만들거나 염증 반응을 일으켜 심장과 중추신경계 등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예방방법으로는  노약자, 어린이등은 가능한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것이 미세먼지 흡입 최상의 예방 대책이라 말 하였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