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0 (월)

  • 흐림동두천 16.1℃
  • 구름많음강릉 20.4℃
  • 흐림서울 16.7℃
  • 흐림대전 18.2℃
  • 흐림대구 17.0℃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17.0℃
  • 구름많음부산 19.5℃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18.1℃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7.0℃
  • 흐림금산 17.1℃
  • 흐림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21.7℃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기고/칼럼

소록도 외국인 천사 할머니

소록도 외국인 천사 할머니


얼굴이 문드러지고 손발이 잘려나가는 가장 끔찍한 한센병, 사람들은 한센인을 소록도에 가둬놓고 사람들에게 가까이 오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어린 사슴을 닮았다고 하여 '소록도'라 부른 전남 고흥의 외딴 섬은 1916년 한센병 환자들을 격리하면서 저주의 섬이 되었습니다.

그때, 지구 반대편에서 소록도를 찾은 두 천사. 마리안느 스퇴거와 마가렛 피사레크 수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국립간호학교 출신인 두 수녀는 룸메이트였다고 합니다.

1959년 마리안느 수녀가 소록도에 첫발을 디딘 3년 후인 1962년 마가렛 수녀가 소록도를 찾았습니다.

그리고 수많은 사람들이 꺼리던 한센인들을 고국 오스트리아 구호단체에 의약품 지원도 요청하며 마음의 상처까지 치료해 줬습니다.

환자들이 말리는데도 약을 꼼꼼히 발라야 한다며 장갑도 끼지 않고 상처를 만졌습니다. 오후엔 손수 죽을 쑤고 과자도 구워서 바구니에 담아 들고 마을을 돌았습니다.

사람들은 전라도 사투리에 한글까지 깨친 두 수녀를 '할매'라고 불렀습니다. 꽃다운 20대부터 수천 환자의 손과 발이 되어 왔는데, 지금은 80세 할머니가 됐습니다.

두 수녀는 병원이 마련한 회갑잔치마저 '기도하러 간다'며 피하고 본국에서 보내오는 생활비를 환자들 간식비, 성한 몸이 돼 떠나는 사람들의 노자로 나눠줬습니다.

그랬던 두 수녀가 고령으로 인해 더는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지난 2005년 40여 년간 머물렀던 소록도를 편지 한 장만 남긴 채 떠났습니다. 

두 수녀의 귀향길에는 소록도에 올 때 가져왔던 해진 가방 한 개만 들려 있었다고 합니다.

“나이가 들어 제대로 일을 할 수 없게 되어 이곳에 부담을 주기전에 떠납니다. 부족한 외국인으로서 큰 사랑과 존경을 받아 감사하며 저희의 부족함으로 마음 아프게 해드렸던 일에 대해 용서를 빕니다.”

한센병 환우들의 아픔이 서린 섬을 희망의 섬으로 바꿔 놓은 두 수녀. 상처로 얼룩진 사람들을 진정한 사랑으로 보살핀 하늘에서 보내준 천사였습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