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3 (토)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5.6℃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5.7℃
  • 구름많음광주 4.7℃
  • 맑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12.9℃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0.2℃
  • 구름조금거제 4.6℃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흉기로 찌르고 쓰러진 여성에 성행위까지…40대 남성 징역 15년

URL복사

자신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쓰러진 여성에게 성행위까지 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성주)는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49)씨의 항소심에서 피고인과 검사의 항소를 기각, 징역 15년을 선고한 원심을 그대로 유지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26일 0시20분쯤 피해자 B씨의 주거지에 침입해 B씨의 가슴과 배 등을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B씨에게 "너를 살려줘야만 하는 이유 세 가지를 대라"며 얼굴을 때리고, 피를 흘리며 쓰러진 피해자를 상대로 성행위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A씨는 범행을 멈추고 119에 신고했고, 출동한 구급대원이 B씨를 병원으로 이송해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A씨와 B씨는 2019년 한 봉사단체에서 만나 친분을 쌓았다. 그러던 중 A씨는 말다툼 과정에서 B씨를 폭행했고 때린 일을 사과하고자 B씨의 자택에 침입했다. 그곳에서 A씨는 거부하는 B씨를 강제추행해 재판을 받게 되었고, 이후 B씨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강제추행죄 등으로 재판을 받게 되자 피해자의 집에 침입해 피해자를 수회 찔렀다. 흉기에 찔린 피해자를 상대로 변태적 성행위까지 한 점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고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피고인과 검사는 양형부당 등의 이유로 항소했다.

2심 재판부는 “피해자가 여전히 힘들게 생활하고 있고 피고인에 대해 엄벌을 탄원하는 점, 범행 내용이 잔혹하고 악랄한 점 등에 비춰 1심의 형이 너무 가볍지 않은가 고민했다”며 “피고인과 피해자가 나쁜 사이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이는 점, 피해자도 피고인에게 많은 의지를 한 점 등을 종합했을 때 원심의 형이 적절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연예궁금 유재석라인 누구 https://dailyfeed.kr/5afbe81/163281660246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