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5.4℃
  • 흐림서울 1.3℃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5.4℃
  • 구름조금광주 6.0℃
  • 맑음부산 5.4℃
  • 구름많음고창 3.8℃
  • 구름조금제주 7.6℃
  • 흐림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2.6℃
  • 맑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광주광역시 하남공단 내 창고서 화재···소방당국 초기진화 완료

URL복사

 광주광역시 광산구 도천동 하남공단 내 창고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광산구 제공]
 

11월 14일 오후 2시 25분께 광주광역시 광산구 도천동 하남공단 내 창고에서 불이 났다.

불길은 2시간 30여분 만에 잡혔고 지금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인근 물류 창고의 피해가 클 것으로 보인다.

불은 비어 있는 창고에서 발생했으며 옆에 있는 2층짜리 물류 창고로 번졌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광산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모두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소방차와 펌프차 등 47대와 소방대원 132명 등 138명을 투입했다.

빈 창고에서 난 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옆에 있는 식당과 물류 창고에 차례로 번져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이 옮겨붙은 2층 규모 물류 창고는 모두 타버려 피해가 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창고 내부에 있던 부탄가스와 생활용품 등이 타면서 검은 연기가 치솟아 인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불이 난 창고는 샌드위치 패널 구조인데다 내부에 인화성 물질이 많아 완전 진화에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소방당국과 경찰이 현장을 조사한 결과 지금까지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잔불을 정리하는 한편, 불이 완전히 꺼지면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불이 나기 전 누군가 쓰레기를 태우다 소화기로 진화하는 모습을 봤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실화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