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9 (화)

  • 맑음동두천 8.8℃
  • 맑음강릉 11.3℃
  • 맑음서울 11.3℃
  • 맑음대전 10.1℃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2.1℃
  • 구름많음부산 17.2℃
  • 맑음고창 9.8℃
  • 구름많음제주 14.3℃
  • 구름조금강화 9.7℃
  • 구름조금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1.4℃
  • 구름조금거제 15.6℃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환경부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중소기업까지 확대…자발적 협약 체결

URL복사

정부가 생활화학제품 기업, 시민사회와 힘을 합쳐 법적 기준보다 엄격하게 생활화학제품을 관리하기로 협약했다. 특히 이번 협약엔 중소기업까지 참여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생활화학제품 제조·수입·유통사 37곳 및 시민단체 2곳과 '제3기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3기 협약에는 중소기업들이 참여해 제2기 협약(19개 기업)과 비교해 협약기업이 늘어났다.

제3기 협약은 기업과 시민사회가 힘을 합쳐 법적 기준보다 엄격하게 생활화학제품을 관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오는 14일부터 2023년 12월 13일까지인 협약 기간에 기업들은 제품 내 함유 전성분 공개, 원료 안전성 평가 및 유해 원료 저감조치, 화학제품 안전관리 경영원칙 천명, 대-중소기업 간 제품 안전관리 협업, 제조-유통사간 안전 제품 판매 시스템 구축 등을 위해 노력한다.

시민단체는 기업의 자발적 협약 이행상황을 점검해 보고서를 발간하고 기업 이행 성과를 소비자와 공유하는 등 사회적 소통을 촉진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전 성분 공개 및 원료 안전성 평가 지침 마련, 화학제품 안전관리 협의체 운영, 협약기업 화학제품 안전 교육·워크숍 개최 등 기업의 협약 이행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제2기 협약의 유해 원료 저감 이행체계 구축 성과로 추진된 '화학물질저감 우수제품'의 전시와 포토 행사도 병행된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