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구름조금동두천 -11.9℃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4.0℃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10.1℃
  • 구름많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수갑찬채 도주 스리랑카 불법체류자 4명 …2명 검거·2명 추적

URL복사

불법체류자 수갑찬채 도주,, 인천에서 검거됐다가 달아난 스리랑카 불법체류자 4명 중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경찰관 70여 명을 투입해 나머지 2명의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9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30분께 인천시 남동구 남촌동 한 빌라에서 경찰에 검거된 30대 스리랑카 불법체류자 6명 중 4명이 달아났다.

이들은 수갑을 찬 상태로 각각 2명씩 경찰 차량 2대에 나눠 타는 과정에서 그대로 도주했다.

경찰은 이들의 주거지와 직장이 있는 남촌동과 남동공단 일대를 수색해 수갑을 찬 상태로 숨어있던 불법체류자 2명을 도주 3∼5시간여 만인 오전 5시와 7시께 각각 붙잡았다.

그러나 나머지 2명은 도주 9시간째인 현재까지 행적이 묘연한 상태다.

경찰은 주변을 탐문 수색하는 한편 도주 지역 일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며 추적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이들 불법체류자는 전날 자정께 이웃이 소란을 피운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 관계자는 "도주 중인 나머지 불법체류자 2명을 검거하기 위해 경찰관 70여 명을 투입한 상태"라며 "검거된 불법체류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도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