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1 (화)

  • 맑음동두천 31.2℃
  • 구름조금강릉 29.0℃
  • 맑음서울 32.3℃
  • 구름조금대전 35.5℃
  • 맑음대구 33.5℃
  • 구름조금울산 28.5℃
  • 구름조금광주 32.0℃
  • 맑음부산 27.2℃
  • 맑음고창 26.3℃
  • 맑음제주 26.2℃
  • 맑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32.6℃
  • 구름조금금산 33.6℃
  • 구름조금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30.5℃
  • 맑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검거된 '계곡 살인' 이은해·조현수, 고개 숙인 채 묵묵부답

URL복사

공개수배 17일 만에 검거된 '계곡 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여)와 조현수(30)가 경찰서에 인치되면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16일 오후 4시 10분쯤 경기 고양경찰서에 도착해 "범행 인정하나, 유족에게 할 말 없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안경을 쓴 이은해는 검정색 모자에 카키색 긴 점퍼를 입고 있었다. 조현수는 베이지색 모자에 검은색 재킷 차림이었다. 이들은 모두 마스크와 벙거지 모자를 써 얼굴이 거의 보이지 않았다.

 

고양경찰서에는 취재진 수십 명이 몰렸다. 일부 시민은 경찰서를 찾아 이들에게 "사과하라"며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서에 약 10분간 인치된 후 인천지검으로 정식 압송됐다.

 

앞서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낮 12시 25분쯤 고양시 덕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이씨와 조씨를 함께 검거했다.

 

이은해는 조현수 및 공범 이준수(30)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쯤 경기도의 한 계곡에서 남편 A(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같은 해 2월과 5월에도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낚시터 물에 빠뜨려 A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 등도 받는다.

 

검찰은 이들이 A씨 명의로 든 생명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