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3.2℃
  • 흐림대구 21.2℃
  • 울산 20.8℃
  • 흐림광주 22.4℃
  • 흐림부산 23.9℃
  • 흐림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3.5℃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비행기부품에 필로폰 400kg…경찰-인터폴 신종 밀반입 수법 공유

경찰청은 비행기나 선박 부품에 마약을 은닉해 밀반입하는 등 신종 밀반입 수법과 관련한 인터폴 보라색 수배서 2건을 발부해 인터폴 195개 회원국과 공유했다고 18일 밝혔다.

 

보라색 수배서는 인터폴이 발부하는 8가지 수배서 중 하나로, 신종 범죄 수법 정보를 회원국에 제공한다.

 

이번에 관세청, 해양경찰청과 협업해 발부한 수배서에는 지난해 5월 비행기나 선박의 부품으로 쓰이는 '헬리컬기어' 내부에 필로폰 402.8kg을 은닉해 밀반입한 사건 관련 내용이 있다. 헬리컬기어 부품 9개 내부에 약 3kg 단위로 개별포장된 필로폰 덩어리 135개를 숨기는 방식이었다.

지난해 1월에는 대형 상선의 오른쪽 하부 빈 곳(보이드스페이스)에 코카인 35kg을 숨겨 밀반입한 일도 있었다. 보이드스페이스에 은박지 등으로 약 1kg 단위로 개별포장된 코카인 덩어리 35개를 숨긴 수법이었다.

경찰청은 "인터폴 전 회원국에 마약 밀반입 관련 신종 범죄 수법 정보를 제공해 유사 국제범죄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국가수사본부, 해경청, 출입국, 세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주요 법집행기관과 협업해 인터폴 보라색 수배서를 지속해서 발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1년부터 현재까지 발부된 보라색 수배서 총 1천240여 건 중 한국 경찰이 신청한 수배서는 보이스피싱 3건, 마약 5건, 특수절도 1건, 해상납치 2건, 총기 제조 1건, 밀입국 1건, 문화재 밀반출 1건 등 총 14건이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