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4.9℃
  • 맑음강릉 6.1℃
  • 구름많음서울 4.0℃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4.6℃
  • 흐림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3.7℃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4.9℃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8.8℃
  • 구름조금거제 6.7℃
기상청 제공

SK텔레콤, AI 전환 앞세워 반려동물 AI 서비스 글로벌 진출 본격화

  • 기자
  • 등록 2023.10.05 07:58:09
  • 조회수 20

 

 

(한국안전방송)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이 일본 최대 반려동물 보험그룹사 애니콤 홀딩스(Anicom Holdings)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며 엑스칼리버의 글로벌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9월 26일 '글로벌 AI 컴퍼니'라는 비전을 공개한 SKT는 반려동물 헬스케어 분야에 인공지능(AI)을 도입해 산업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AI 전환(AIX, AI Transformation)'을 실현하기 위해 지난해 9월 반려동물 AI 헬스케어 서비스 '엑스칼리버'를 국내에 출시했다. 

 

출시 1년 만에 엑스칼리버를 국내 동물병원 300여 곳에서 쓰는 대표적인 반려동물 의료 AI 서비스로 키운 SKT가 이번에는 시장 확장을 통한 이른바 '스케일업(Scale-up)'을 하기 위해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 것이다. 

 

ㅇSKT, 해외 판로 개척 위해 일본 최대 반려동물 보험 그룹사와 파트너십 체결 

 

SKT는 엑스칼리버의 일본 진출을 위해 9월 20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일본 최대 반려동물 보험 그룹사 애니콤 홀딩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애니콤 홀딩스는 일본 반려동물 보험 시장 점유율 1위(46%) 보험사와 전자 차트 솔루션 기업, 동물병원 운영사 등 반려동물 관련 다양한 사업을 하는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SKT는 자사 AI 기술과 애니콤 홀딩스가 보유한 반려동물 생애주기별(유아기, 성년기, 노년기) 데이터를 활용, 반려동물 대상 AI 헬스케어 연구 협력 및 의료 서비스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또 전자 차트 솔루션 기업인 애니콤 홀딩스 자회사 애니콤 파페(Anicom Pafe)와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일본 내 동물병원에 엑스칼리버를 보급할 예정이다. 

 

일본 수의 진료 시장 규모는 2021년 기준 이미 약 3조원을 넘어섰고, 이는 국내의 2배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 내 반려동물(개, 고양이) 수와 동물병원 수도 각각 1600만여마리, 1만2000여 개로 모두 우리나라보다 2배 이상 규모가 크다. 애니콤 홀딩스는 일본 내 6000여 곳의 동물병원을 거래 파트너사로 보유하고 있어 SKT는 이들의 비즈니스 네트워크와 유통 경쟁력을 활용해 엑스칼리버를 일본 내 동물병원에 확산시킬 계획이다. 

 

ㅇ엑스칼리버, 국내 300여 곳에서 매월 3000건 이상 활용… 반려동물 대표 의료 AI 서비스 자리매김 

 

AI가 반려동물 엑스레이 사진을 분석해 15초 안에 진단 결과를 제공하는 엑스칼리버는 출시 1년 만에 국내 동물병원 300여 곳이 쓰는 반려동물 대표 의료 AI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국내에서 엑스레이 장비를 보유한 동물병원이 3000여 곳(전체 동물병원 4000여 곳)인 것을 고려하면 약 10%의 시장 점유율을 달성한 것이다. 엑스레이와 같은 방사선 의료기기의 동물병원 보급률이 5년간(2014~2019년) 약 10%p 증가한 것을 고려하면 엑스칼리버의 보급 속도는 굉장히 빠른 것으로 수의업계는 보고 있다. 

 

지난 1년간 엑스칼리버가 분석한 동물 진단 데이터 건수는 총 3만7000건이다. 엑스칼리버가 전국 300여개 동물병원에서 매월 3000건 이상 활용되고 있는 셈이다. 엑스칼리버가 많이 활용되는 분야는 반려견의 심장 크기 평가를 통해 심장 질환을 진단하는 영역이다. 엑스칼리버의 심장 크기 평가는 정확도는 높으면서 통상 1분 30초 정도 걸리던 소요 시간을 1/6 수준인 15초로 단축시켜 수의사들의 진료 환경을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람과 달리 인간과 소통이 불가한 동물의 진료는 엑스레이와 같은 영상 진단을 통해 질환을 정확히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엑스칼리버는 정확하게 질환을 탐지하고, 기존 엑스레이 장비 교체없이 웹 기반으로 쉽게 이용할 수 있어서 일선 동물병원의 반응이 좋다. 

 

ㅇ올해 말 반려묘로 진단 범위 확대, 외부 협업 등 반려동물 AI 헬스케어 생태계 확장 나설 것 

 

반려동물 양육 가구 수가 600만 가구를 넘어서고, 반려동물을 사람 및 가족처럼 여기는 '펫 휴머니제이션'이 확산되면서 반려동물 건강에 대한 관심은 물론 관련 의료 시장도 커지고 있다. SKT는 이런 사회,경제적 트렌드를 반영해 자사의 AI 기술로 동물의료 시장의 AI 전환(AIX)을 추진하고, 반려동물 의료 복지 수준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9월 엑스칼리버를 출시했다. 

 

엑스칼리버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국내 최초로 엑스레이 기반 '동물의료 영상검출보조 소프트웨어' 허가를 획득해 반려동물을 위한 AI 헬스케어 시대를 열었다. 현재 반려견의 근골격,흉부,심장,복부까지 대다수 질환을 진단할 수 있으며, 연말에는 진단 범위를 반려묘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SKT는 엑스칼리버의 글로벌 진출과 더불어 앞으로 반려동물 AI 헬스케어 생태계 확장에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AI 기반 청진 솔루션을 만드는 '스마트사운드', 클라우드 기반 동물의료 영상 저장 솔루션 제공 기업 '스마트케어웍스'와의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 

 

하민용 SKT 최고 사업 개발 책임자(CDO)는 'SKT는 AI기술로 다양한 산업의 AI 전환을 만들어 내기 위한 AIX (AI Transformation)를 추진 중으로 엑스칼리버는 이런 AIX의 대표적인 서비스'라며 '엑스칼리버를 국내 대표 반려동물 AI 헬스케어 서비스로 성장시키고, 이를 글로벌로 확장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칼럼